“어두운 골목길, 반가운 노란조끼” 동대문구, 안심귀가 스카우트 13명 선발

안심 귀가, 우범지역 순찰 통해 안전한 삶의 터전 조성

이다음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8:30]

“어두운 골목길, 반가운 노란조끼” 동대문구, 안심귀가 스카우트 13명 선발

안심 귀가, 우범지역 순찰 통해 안전한 삶의 터전 조성

이다음 기자 | 입력 : 2024/02/29 [18:30]

▲ 안심귀가 스카우트 발대식 기념사진


[경인시민일보=이다음 기자] 서울 동대문구는 범죄 취약 계층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고, 어둡고 외진 골목 등 범죄불안지역을 순찰하는 안심귀가 스카우트 대원 13명을 선발하고, 29일 발대식 및 근무 기본 교육을 실시했다.

동대문구 안심귀가 스카우트는 최근 스토킹 및 이상동기범죄가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구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하여 야간자율학습을 실시하는 고등학교 등과 연계하여 학교 주변 집중 순찰을 실시하고, 근처 버스정류장이나 지하철역 등에서 집 앞까지 동행 귀가를 지원한다. 또한, 대학가나 유흥밀집구역 등에서 심야 시간 순찰을 집중 실시하여 각종 범죄 예방에 도움을 준다.

구는 전국 최초로 지역 경찰서와 협업하여 대원들을 민간 순찰대원으로 위촉한 바 있으며, 올해도 대원들은 동대문경찰서와 협업하여 지역 안전 지킴이 역할을 하게 된다. 작년에는 경찰서와 심야시간 합동점검을 16회 실시하여 비상벨 점검 및 조도 환경 개선, CCTV 신규 설치 등에도 힘을 보탰다.

안심귀가 스카우트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구민은 서울시 ‘안심이’ 앱을 통하여 신청할 수 있으며, 이용 시간은 월요일 22시~24시, 화~금요일 22시~01시이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노란 조끼를 입은 안심귀가 스카우트 대원들을 만나 집 앞까지 안심하고 동행하셨으면 한다. 동대문구가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언제 어디서나 모두에게 안전한 곳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