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동굴 평화의 소녀상 앞서 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위안부 피해자 인권과 명예 회복, 올바른 역사 의식 정립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11:47]

광명동굴 평화의 소녀상 앞서 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위안부 피해자 인권과 명예 회복, 올바른 역사 의식 정립

이광민 기자 | 입력 : 2019/08/14 [11:47]

 

▲ 광명시청 전경  © 경인시민일보


경기 광명시는
14일 오전 광명동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해 고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1991814일을 기념해 2017년 법률로 제정해지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이달 현재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40명 가운데 생존자는 20명뿐이다.

 

행사에는 박승원 시장과박덕수 광명시의회 운영위원장, 도의원, 시의원, 평화의 소녀상 꽃밭조성 청소년 기획단,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참여자들은 우리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기원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서는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헌화와 헌시에 이어 광명동굴 예술의 전당에서 경과보고, 기념공연, UCC상영, 공모전 시상식 등을 진행했다.

 

박승원 시장은 일본 정부는 역사 왜곡과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반성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사과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인권과 명예가 하루 속히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명시 평화의 소녀상은 2015815일 광복 70주년을 기념해 광명 시민들이 모은 성금으로 세워졌다.시민들은 소녀상 둘레에 평화를 위한 소녀의 꽃밭을 만들었다. 또 명시는 2016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업무협약을 맺고 2017년부터 광명동굴 입장료 판매 수입금의 1%를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에 해마다 지원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