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이 뛴다' 원지안, 옥택연에 ‘깜짝’ 취중 고백...묘하게 달라진 분위기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3/07/11 [07:52]

'가슴이 뛴다' 원지안, 옥택연에 ‘깜짝’ 취중 고백...묘하게 달라진 분위기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3/07/11 [07:52]

 

▲ '가슴이 뛴다' 원지안, 옥택연


[경인시민일보=이명선 기자] ‘가슴이 뛴다’ 옥택연과 원지안 사이 묘하게 달라진 분위기가 포착됐다.

10일 밤 9시 45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가슴이 뛴다’(연출 이현석, 이민수 / 극본 김하나, 정승주 / 제작 위매드, 몬스터유니온) 5회에서는 주인해(원지안 분)가 선우혈(옥택연 분)에게 깜짝 취중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우혈과 인해는 어쩌다 동거를 시작했고, 인해와의 입맞춤 이후 그녀의 피에서 해선을 느낀 우혈은 고양남(김인권 분)으로부터 인해의 피를 사랑이 충만한 피로 만들어야 한다는 특별한 미션을 받게 됐다.

이에 우혈이 과연 독기 가득한 인해의 피를 사랑으로 채우는 데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흥미진진함을 극대화시켰다.

5회 방송을 앞두고 오늘 공개된 스틸 속 우혈과 인해는 맨 처음 짙은 경계심으로 서로 으르렁대던 때와는 달리 편안한 태도로 한층 가까워진 둘의 모습이 담겨 있다.

우혈은 두 뺨을 손으로 괴고 생각에 빠진 인해를 걱정스레 바라보고, 이내 무심한 위로를 전하듯 인해의 머리를 쓰다듬고 있어 왠지 모를 설렘을 자극한다.

여기에 그녀를 향한 애정이 담긴 밝은 미소까지 지어 보여, 인해를 사랑에 빠지게 해야 하는 우혈의 행동 하나하나가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런가 하면 자신도 모르게 우혈에게 취중 고백하던 인해는 취기에 감정이 한꺼번에 밀려오듯 눈시울이 붉어지고 갑작스러운 그의 스킨십에 깜짝 놀라 토끼 눈이 된 모습이다.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것 같은 차가운 인해가 우혈에게 취중 고백한 사연은 무엇일지, 그의 행동으로 인해 감정이 변화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설렘과 놀람이 공존하는 이들의 취중 고백 현장은 10일 밤 9시 45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가슴이 뛴다’ 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