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서 국내 첫 24시간 항공의료시대 열렸다

이재명 지사·이국종 교수 탑승… 응급의료전용 헬기 종합시뮬레이션 훈련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8/29 [22:01]

경기도서 국내 첫 24시간 항공의료시대 열렸다

이재명 지사·이국종 교수 탑승… 응급의료전용 헬기 종합시뮬레이션 훈련

이광민 기자 | 입력 : 2019/08/29 [22:01]

▲ 이재명(오른쪽) 경기도지사가 29일 경기도청 잔디광장에서 열린 ‘응급의료전용 헬기 종합시뮬레이션 훈련’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 경인시민일보


경기도에서 국내 첫 24시간 항공의료시대가 열렸다.

경기도는 야간까지 24시간 응급의료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경기도형 닥터헬기가 29일 힘차게 이륙했다고 밝혔다. 이 헬기는 경기도와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아주대병원)가 손잡고 도입한 중증외상환자 이송체계 구축용 24시간 닥터헬기 1호다.
 
오는 31일부터는 경기소방재난본부 소속 구조구급대원 6명이 상주하며 정식 운영에 들어간다.
도는 이날 오후 도청 잔디광장에서 응급의료전용 헬기 종합시뮬레이션 훈련을 했다. 이재명 도지사를 비롯해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과 스테픈 듀리에 주한미군 의무여단 중령, 소방공무원 등 50여명이 참가했다.
 
이번 훈련은 공공청사를 활용한 소방과 응급의료전용 헬기 항공의료팀 간 협력체계를 점검하는 차원에서 긴급구조·구급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훈련을 참관한 이 지사는 “대한민국 응급의료 체계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관공서와 학교운동장 등을 이·착륙장으로 활용키로 한 데 대해 “소음이나 위험성 때문에 민원이 발생하고 반발도 있겠지만 생명보다 소중한 가치는 없다”며 “흔들리지 않고 생명을 지키는 일에 더 주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통상적인 환자 이송업무 정도만 가능한 기존 닥터헬기와는 달리 산악구조 등과 같은 고난도 구조업무 등 소방 관련 임무는 물론 해상작전까지 가능한 헬기다. 오지에 있는 주민뿐 아니라 해병대 전력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 “헬리콥터로 응급 중증외상환자를 이송하는 것 자체도 대한민국에 없었던 패러다임인데, 소방과 완전히 융합된 시스템이 구축됐다”며 “경기도가 대한민국 항공의료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정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