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기후에너지 시민교육 실시...에너지 자립도시 기반 조성

9. 17.~ 9. 26. 오후7시~9시까지 총 4회에 걸쳐 진행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11:45]

광명시, 기후에너지 시민교육 실시...에너지 자립도시 기반 조성

9. 17.~ 9. 26. 오후7시~9시까지 총 4회에 걸쳐 진행

이광민 기자 | 입력 : 2019/09/18 [11:45]

▲ 광명시는 9월17일 광명종합사회복지관에서 '광명시 기후에너지 시민교육'을 실시했다.  © 경인시민일보


광명시(시장 박승원)17일 광명종합사회복지관에서 광명시 기후에너지 시민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기후에너지 시민교육은 기후변화와 에너지 문제에 대해 시민과 함께 고민하고 에너지 전환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갖고자 마련됐다.

 

강의는 총 4회에 걸쳐 운영될 예정이며 이날 첫 번째 시간에는 지구의 이상기온,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조천호 경기사이버대 기후변화 특임교수의 강의가 있었다.

 

오는 19일에는 친환경 도시, 어렵지않아요!’를 주제로 김소영 성대골에너지협동조합 대표와 함께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생활 속에서 찾아보는 미세먼지 현주소에 대해 알아본다.

 

24일에는 정해원 마을기술센터핸즈 대표의 에너지와 미래 사회란 주제로 지속가능한 에너지에 대한 강의가 진행되며, 26일에는 조윤석 십년후연구소 대표의 십년 후 지구를 위한 활동을 주제로 십년후연구소의 활동 공유 및 공기청정기에 대한 내용을 다룰 예정이다.

 

강의는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두 시간동안 진행되며, 기후 변화와 신재생에너지 전환에 관심 있는 시민들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기후에너지 시민교육을 통해 광명시가 시민들과 함께 에너지 자립 도시로 한걸음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으로 기후변화와 에너지 전환에 대해 시민들과 함께 고민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20189월 에너지 전환과 기후변화 문제 전담 부서인 기후에너지과를 신설해 지난 3월 에너지 전환정책을 위한 토론회, 8월 청소년 기후에너지 포럼을 개최하는 등 기후변화 위기와 재생에너지 시민 수용성 확대에 노력하고 있다. 오는 10월 학부모 기후에너지 포럼, 11월에는 광명시민 기후에너지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