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에서 만주·연해주까지” 광명 독립운동가 54인 이야기 책 발간

박승원 시장, 김원웅 광복회장과 독립유공자 유족에게 책 전달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9/22 [13:44]

“광명에서 만주·연해주까지” 광명 독립운동가 54인 이야기 책 발간

박승원 시장, 김원웅 광복회장과 독립유공자 유족에게 책 전달

이광민 기자 | 입력 : 2019/09/22 [13:44]

▲ 박승원(왼쪽) 광명시장은 20일 시청대회의실에서 독립운동가 이야기책 전달식을 가졌다. 광명시 제공  © 경인시민일보

 

경기 광명시가 ‘광명시 독립운동가 이야기’ 책을 발간했다.
 

광명시는 광명에서부터 만주·연해주까지 곳곳에서 죽음을 다해 싸웠던 우리 선배 독립운동가 54명의 이야기를 책으로 엮었다고 22일 밝혔다.
 

독립유공자 유족 선조들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2명 작가가 일일이 찾아가 독립유공자 공적과 항일운동 관련 사진 및 유족 인터뷰 등을 엮었다.
 

시는 지난 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행사로 광명 거주 독립유공자 유족들을 모시고 전달식 행사를 가졌다.
 

이날 전달식에는 박승원 시장을 비롯해 조미수 시의회 의장, 김원웅 광복회회장, 주상덕 광복회 광명시지회장, 광복회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조국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독립운동가의 공적을 기리고 유족들의 애환을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
 

독립유공자 유족들은 광명시가 지난 5월 실시한 독립유공자 유족 중국 항일운동지 방문에 이어 독립유공자 책을 발간한 것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이 박 시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광명시 독립운동가 이야기 책 발간 등 기념사업을 추진해 나라와 민족을 위해 희생하신 독립유공자 여러분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변화와 혁신을 기반으로 나라와 민족이 주는 의미를 새롭게 정립해 선열들이 주시는 준엄한 가르침을 가슴에 새기고 오늘을 사는 지혜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시는 ‘광명시 독립운동가 이야기’ 책을 독립유공자 가족과 초·중·고교, 공공기관 및 복지관 등에 배부할 예정이다. 또 독립유공자 공적을 기리고 유족들의 자긍심을 고취하며 시민들에게 나라사랑 정신 함양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