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포일숲속공원 400m 황톳길 개통... “맨발로 산책하기 좋아요”

2억원 들여 세족장과 신발 보관함 등 편의시설 설치... 맨발로 폭신한 황톳길 걸으면서 도심 속 자연 기운 '물씬'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3/08/07 [12:32]

의왕시, 포일숲속공원 400m 황톳길 개통... “맨발로 산책하기 좋아요”

2억원 들여 세족장과 신발 보관함 등 편의시설 설치... 맨발로 폭신한 황톳길 걸으면서 도심 속 자연 기운 '물씬'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3/08/07 [12:32]

 

▲ 의왕시가 포일숲속공원 황톳길을 개통했다.


[경인시민일보=이명선 기자] 의왕시가 포일숲속공원에 황톳길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개방하고 7일 개통식을 가졌다.

이날 포일숲속공원 입구에서 열린 황톳길 개통식에는 김성제 의왕시장을 비롯해 도·시의원, 사회단체 및 지역 주민 등 100여 명 참석해 황톳길 개통을 축하하는 테이프 커팅을 진행하고 황톳길을 함께 걸었다.

시는 사업비 총 2억 원을 들여 기존 산책로 나무숲 그늘 밑에 길이 400m, 폭 1.5m, 깊이 20cm의 황톳길을 조성했으며, 세족장과 신발 보관함 등 편의시설도 설치해 시민들이 맨발로 폭신폭신한 황톳길을 걸으면서 도심 속 자연의 기운을 물씬 느낄 수 있게 했다.

의왕 시민들의 반응은 뜨겁다. 황톳길에서 만난 한 시민은 “요 며칠 황톳길을 맨발로 걸으니 저절로 건강해지는 느낌이 들어 힐링 되고 행복하다”며 “산속을 새로운 복지 공간으로 만들어 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성제 의왕시장은 “시민들이 황톳길을 체험하면서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를 바라며, 사람과 자연이 함께 어우러지는 힐링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유지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