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더펜트하우스 청담 전용 273.96㎡ 115억원 "국내 최고가 아파트"

지하 6층∼지상 20층, 29가구, 1개 동 규모로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거주중

경인시민일보 | 기사입력 2021/08/23 [07:31]

서울 강남 더펜트하우스 청담 전용 273.96㎡ 115억원 "국내 최고가 아파트"

지하 6층∼지상 20층, 29가구, 1개 동 규모로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거주중

경인시민일보 | 입력 : 2021/08/23 [07:31]

 

▲ 서울 강남구 청담동 'PH129'(더펜트하우스 청담) 전경


서울 강남구 청담동 'PH129'(더펜트하우스 청담) 전용면적 273.96㎡가 115억원으로 한국 최고가 아파트로 나타났다.

 

서울에서 새 초고가 아파트가 속속 등장하면서 지난 7년간 전국 최고 매매가 기록을 놓치지 않았던 '한남더힐'이 8년 만에  밀려났다.
   

2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전국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PH129'(더펜트하우스 청담) 전용면적 273.96㎡로, 지난 3월 4일 115억원(14층)에 두 가구가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 아파트의 같은 면적은 지난달 7일에는 100억원(6층)에 주인을 찾았다. 이 단지는 청담동 옛 엘루이호텔 부지에 지하 6층∼지상 20층, 29가구, 1개 동 규모로 지어진 최고급 아파트로,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전국에서 가장 비싸다.
   

지난해 8월 입주를 시작했으며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가 사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유명해졌다. PH129와 마찬가지로 지난해 입주를 시작한 서울 용산구 한남동 '파르크 한남'은 이달 4일 전용 268.67㎡가 100억원(3층)에 팔려 올해 들어 한강 이북에 있는 아파트 중 가장 높은 매매가를 기록했다.
   

고급 빌라 전문 건설사인 장학건설이 작년 6월 완공한 아파트로, 지하  3층∼지상 6층, 17가구 규모다. 이 밖에 지난 5월 강남구 청담동 '상지리츠빌카일룸3차' 전용  265.47㎡(85억원·19층), 2월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 243.201㎡(80억 원·1층)와 4월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 전용 245.2㎡(80억원·11층) 등이 올해 높은 가격에 팔린 아파트에 이름을 올렸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