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양자컴퓨터 ‘아이온큐’와 배터리 개발 협력키로

전기차 배터리의 리튬 산화물 구성·반응연구 알고리즘 개발 계획

경인시민일보 | 기사입력 2022/01/22 [09:49]

현대차그룹, 양자컴퓨터 ‘아이온큐’와 배터리 개발 협력키로

전기차 배터리의 리튬 산화물 구성·반응연구 알고리즘 개발 계획

경인시민일보 | 입력 : 2022/01/22 [09:49]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양자컴퓨터 스타트업 ‘아이온큐(IonQ)’와 배터리 개발을 위해 손을 잡기로 했다. 양사 협업은 배터리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아이온큐의 양자컴퓨터 적용아 핵심이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양사가 차세대 배터리 개발을 위해 포괄적인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양사는 전기차 배터리의 리튬 산화물 구성과 반응을 연구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할 계획이다. 알고리즘은 양자컴퓨터 기술 활용으로 이뤄진다. 차세대 리튬 이온 배터리의 용량과 효율부터 비용 절감·안전성 개선까지 이뤄내겠다는 목표다.
 
양자컴퓨터는 기존 컴퓨터 연산 능력을 초월한다. 물리량의 최소 단위인 양자 특성에 기반해 일반적인 비트(bit) 단위 연산을 뛰어넘어 큐비트(Qubit) 단위까지 연산할 수 있다. 향후 양자컴퓨터 기술이 발전하면 슈퍼 컴퓨터의 연산 속도보다 수백만 배까지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아이온큐는 김정상 듀크대 교수와 크리스 먼로 메릴랜드대 교수가 2015년 설립했다. 지난해 10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 DMYI와 합병이 이뤄졌고 미국 나스닥 시장 상장도 이뤄졌다. 현대차그룹은 빌 게이츠가 이끄는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스와 함께 아이온큐 투자에 나선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