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수도권 GTX- C노선 천안연장’ 새정부 국정과제 확정위해 "선제 대응"

학술·기술분야 교수와 엔지니어 등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 위촉 등 본격 추진

정성효 기자 | 기사입력 2022/04/15 [08:00]

천안시, ‘수도권 GTX- C노선 천안연장’ 새정부 국정과제 확정위해 "선제 대응"

학술·기술분야 교수와 엔지니어 등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 위촉 등 본격 추진

정성효 기자 | 입력 : 2022/04/15 [08:00]

충남 천안시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약속한 바 있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천안 연장’을 새정부 국정과제로 확정시키기 위해 선제 대응에 본격 나섰다.

지난 2020년 국토부는 총사업비 4조3875억 원을 투입해 경기 양주(덕정)에서 수원까지 운행하는 연장 74.8km 노선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C를 고시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 1월 후보 시절 기존 경부선을 활용해 천안까지 연장할 계획을 공약했다.

이에 시는 GTX-C 천안 연장을 새정부 국정과제로 반영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대응계획 수립 및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학술?기술 분야 저명한 교수와 엔지니어 등 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14일 위촉했다.

자문위원들은 위촉 2년간 천안시 자체 수행 예정인 타당성 조사 용역에 대한 자문을 비롯해 GTX-C 천안 연장을 위한 기술, 교통수요, 사업비 산정 등 재무적?기술적 타당성 확보를 위한 실질적인 자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천안시는 GTX-C 천안 연장이 수도권 과밀화 해소 및 수도권역 확장으로 국가균형발전의 초석이 될 것으로 강조하고 있다.

천안시는 2005년부터 수도권 전철을 운행 중이며 지난 3월부터 시내버스와 전철 간 환승할인을 시행해 수도권 교통생활권에 포함된 지역이다. 또 11개 대학에 7만여 명 대학생이 재학 중으로 수도권 전철 이용자 수가 1일 평균 4만7000여 명에 달해 수요가 탄탄하고, 천안역세권 내에서 대규모 도시개발 및 재개발이 진행 중으로 수요 확보 등 당위성이 충분하다.

GTX-C노선이 천안까지 연장되면 천안시 시내버스와 수도권 전철 환승할인 효과가 제고돼 수도권 교통생활권이 확장되면서 천안과 수도권 간 출퇴근이 가능한 교통환경이 조성되고 이는 수도권 과밀화 해소 및 국가균형발전에 발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 천안역세권 주변 도시개발 및 재개발?재건축 촉진, 도심?역세권 복합개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수도권 외 주택공급 물량을 확보할 수 있으며, 친환경 교통수단 확충으로 2050 탄소중립 실현 등 효과가 기대된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GTX-C노선 천안 연장은 충분한 당위성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교통 인프라 확충을 넘어 수도권에 집중된 과밀화를 해소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촉진시킬 초석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적극적인 대응계획을 세우고 타당성과 기술 검토 용역을 시행한 후 새정부 국정과제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충청-세종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