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김은혜 재산 허위 축소신고, 경쟁자로서 참담”… ‘정치교체’ 강력 호소

31일 국회 소통관서 기자회견… “김은혜, 실수로 빠트렸다는 해명으로 국민들 분노케 해…사과 없이 흑색선전도”

경인시민일보 | 기사입력 2022/05/31 [16:15]

김동연 “김은혜 재산 허위 축소신고, 경쟁자로서 참담”… ‘정치교체’ 강력 호소

31일 국회 소통관서 기자회견… “김은혜, 실수로 빠트렸다는 해명으로 국민들 분노케 해…사과 없이 흑색선전도”

경인시민일보 | 입력 : 2022/05/31 [16:15]

▲ 김동연 후보의 호소문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의 재산 허위 축소신고 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며, 정치교체의 의지를 다졌다.
 

김동연 후보는 31일 오후 1시 30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김은혜 후보의 재산허위 축소 신고가 인정됐음을 설명하면서 경쟁후보로서 참담한 심정을 표했다.
 

김 후보는 “(김은혜 후보가) 건물 값을 15억원 가량 줄여서 신고했고 1억 2천만원이 넘는 주식은 아예 신고조차 하지 않았다”며 “이렇게 축소해서 신고한 재산만 해도 이미 255억원이 넘는다. 고의로 재산신고를 축소하고 TV토론에서 거짓말을 했다면, 자신이 공언한대로 처벌을 받아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재산축소에 대한 해명은 단 두 줄”이라며 “그저 실수로 빠트렸다는 취지의 두 줄짜리 해명이 경기도민뿐 아니라 온 국민을 더욱 분노케 한다. 그러면서 사과는커녕 근거 없는 흑색선전으로 경기도 지역일꾼 선거를 온통 진흙탕으로 만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김 후보는 이번 재산허위 축소신고를 비롯해 KT 채용청탁 의혹, 가짜 경기맘 논란 등에 대해 아무런 사과나 설득력 있는 해명을 내놓지 못하고, 흑색선전으로 지방선거에 임하는 김은혜 후보의 행보에 대해서도 강력 규탄했다.
 

김 후보는 “사실도 아닌 내용들을 아니면 말고 식으로 제기하는 모습을 보면 오로지 자신의 과오를 덮기 위한 몸부림으로 보인다”며 “공직자의 기본도 돼있지 않은 후보가 대통령을 등에 업고 여당의 전폭지원을 받으며 큰소리치는 현실, 이것이 국민에게 외면 받는 정치의 민낯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 후보는 흑색선전이 난무하는 정치판을 바꾸고 정치교체를 이뤄내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민주당의 과오는 반성하면서, 앞으로 도민과 민생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는 의지를 호소한 것이다.
 

또 “민주당이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 제가 그 선두에 서겠다”며 “민주당의 변화를 행동과 실천과 성과로 보여드리겠다. 민주당이 추구하는 ‘혁신적 포용국가’의 가치를 제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경기도지사 선거는 진실과 거짓, 정직과 위선, 성실함과 반칙‧특권이 가려지는 선거가 될 것”이라며 “아무리 대통령이 직접 내리꽂은 특권층의 대변자라도, 집권여당이 온갖 편법을 동원해 지원해줘도 국민의 뜻에 어긋나면 소용없다는 당연한 진리가 살아있음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지난 30일 민주당이 제기한 김은혜 후보 재산 허위 축소신고 관련 이의제기를 모두 받아들인 바 있다. 민주당은 김은혜 후보와 관련해 ▲배우자 빌딩 가액 약 과소신고(약 15억원 규모) ▲배우자 증권 가액 약 과소신고(약 1억2천만원 규모) ▲TV토론 중 배우자 건물 지분에 대한 허위 발언 등에 대한 이의제기를 신청했고, 선관위가 이에 대한 내용을 모두 사실로 받아들인 것이다.
 

이에 따라 다음달 1일 치러지는 지방선거에서 경기도 내 모든 투표장에 김은혜 후보가 선거 공보에 재산을 누락해 허위로 기재했다는 내용이 공고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