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가 중국 문화유산?… 이게 뭔 자다 봉창뜯는 소리?”

중국서 조선족 문화로 소개하며 자국 문화유산이라 주장... 반크, 강력 반발 시정 캠페인 전개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2/06/05 [09:27]

“판소리가 중국 문화유산?… 이게 뭔 자다 봉창뜯는 소리?”

중국서 조선족 문화로 소개하며 자국 문화유산이라 주장... 반크, 강력 반발 시정 캠페인 전개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2/06/05 [09:27]

▲ 한국판소리보존회가 2018년 카네기홀에서 아리랑을 공연한 장면. 한국판소리보존회 제공


중국이 판소리를 조선족의 문화유산이므로 자신들의 문화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이게 뭔 자다가 봉창뜯는 소리냐’면서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박기태 반크 단장은 대대적인 캠페인을 실시해 판소리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전세계인에게 중국 문화 제국주의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겠다고 전했다.

 

4일 연합뉴스보도에 따르면 반크는 “판소리는 한 명의 소리꾼이 북 치는 사람의 장단에 맞추어 창과 말·몸짓을 섞어가며 긴 이야기를 엮어가는 한국의 전통 소리”라며 “그 역사는 신라 때까지 올라갈 만큼 오래됐으며 1964년 한국 국가무형문화재, 2008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목록에 등재됐다”고 소개했다.
 

반면 중국 백과사전 바이두(百度)와 무형문화재망·,무형문화재디지털박물관 사이트를 확인하면 판소리는 조선족의 문화유산이기 때문에 중국의 문화유산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반크는 판소리가 중국의 문화유산이 아닌, 한국의 문화유산임을 알리는 ‘판소리가 중국 문화유산? 이게 무슨 소리’라는 제목의 포스터를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해 4일부터 배포한다.
 

포스터에는 판소리 글로벌 청원 주소(bridgeasia.net)도 나와 있다. 판소리는 우리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보여줄 수 있는 소리로, 현대에는 랩·힙합 등과도 합쳐져 보다 폭넓은 활용을 보여주는 한국의 살아있는 유산이라는 내용이 청원에는 들어 있다.
 

특히 방탄소년단(BTS)·오징어 게임·파친코 등에 이어 전 세계적인 관심이 국악으로도 이어지고 있기에 판소리 역시 우리가 잃지 않아야 할 중요한 유산 중 하나라고 강조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