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상반기 '2022 경기문화유산학교' 강의 2년 만에 대면 진행

근대문화유산 통해 본 경기도 생활과 문화 주제로 15일부터 7월 20일까지 강연

권오행 기자 | 기사입력 2022/06/08 [07:25]

경기문화재단, 상반기 '2022 경기문화유산학교' 강의 2년 만에 대면 진행

근대문화유산 통해 본 경기도 생활과 문화 주제로 15일부터 7월 20일까지 강연

권오행 기자 | 입력 : 2022/06/08 [07:25]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 오는 15일부터 720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근대문화유산을 통해 본 경기도의 생활과 문화> 주제로 상반기 경기문화유산학교> 강의를 2년 만에 대면으로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경기문화유산학교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역사교양강좌 프로그램이며, 2018년에 시작되어 5년 차로 해마다 새로운 주제를 선정하여 운영하는데, 5년 차인 올해는 경기도 근대문화유산의 가치를 되새기면서 경기도 사람들이 어떤 꿈을 꾸었고,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알아보고자 한다.

 

오는 15일 제1강 역사가 된 삶과 꿈, 경기도 근대문화유산 개관을 주제로 시작되며, 2강 땀의 무늬, 경기도 산업유산을 거닐다, 3강 도시와 건축에 각인된 경기도의 근대와 오늘, 4강 경기도의 근대건축유산, 5강 경기도의 철길(철도망)과 역, 6강 경기도를 달렸던 기관차와 철도유물 등 총 6개의 주제로 구성했다.

 

■강의일정

강의 주제

강연자

일시

1

역사가 된 삶과 꿈경기도 근대문화유산 개관

양훈도(인천일보 논설위원)

6. 15()

2

땀의 무늬경기도 근대산업유산을 거닐다

6. 22()

3

도시와 건축에 각인된 경기도의 근대와 오늘

안창모(경기대학교 교수)

6. 29()

4

경기도의 근대 건축유산

7. 6()

5

경기도의 철길(철도망)과 역

배은선(철도박물관장)

7. 13()

6

경기도를 달렸던 기관차와 철도유물

7. 20()

 

1876년 개항기 이후부터 근대라는 역사적 전환기 표상이라는 점에서 가치와 중요성이 인정되고 있는 근대문화유산은 당시의 생생한 물질문화를 잘 대변하고 있으나 급격한 산업화와 도시화로 지속적으로 멸실·훼손되고 있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강좌가 경기도 근대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고 그 중요성을 인식하며, 아울러 우리 주변의 문화유적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높이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의는 상반기에는 경기남부지역(수원 경기문화재단 다산홀)에서 진행하고, 하반기에는 경기북부지역(고양문화원 다목적강당)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데, 역사와 문화유산에 관심있는 사람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출석 기준에 따라 수료증을 발급하며, 강의자료 도서와 기념품도 제공된다.

 

교육신청은  8일 오전 10시부터 경기문화재연구원과 지지씨멤버스 누리집(https://members.ggcf.kr/)에서 접수를 시작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