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에는 금강산 관광을 어떻게 했을까

수원광교박물관, 2022년 테마전 ‘근대관광, 금강산을 열다’ 개최

권오행 기자 | 기사입력 2022/06/17 [07:36]

일제강점기에는 금강산 관광을 어떻게 했을까

수원광교박물관, 2022년 테마전 ‘근대관광, 금강산을 열다’ 개최

권오행 기자 | 입력 : 2022/06/17 [07:36]

 

조선시대와 일제강점기의 금강산 관광 문화를 볼 수 있는 전시회가 수원광교박물관에서 열린다.

 

경기 수원광교박물관은 내년 11일까지 2022년 수원광교박물관 테마전 근대관광, 금강산 열다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테마전에는 고 사운 이종학 선생(1927~2002)이 수원시에 기증한 유물 중 금강산 관련 자료를 전시한다.

 

전시는 조선시대의 금강산 유람 일제강점기의 금강산 관광 개발 기행문으로 보는 금강산 관광 등을 주제로 구성된다.

 

조선시대 금강산 유람 관련 자료, 개화기 외국인들의 금강산 기행문을 볼 수 있다. 또 일제강점기 금강산 관광 양상과 금강산 관광지 개발 관련 자료를 소개한다. 당시 금강산을 관광한 사람들의 기행문도 소개한다.

 

영상실에서는 일제강점기 영화에 수록된 1930년대 후반 금강산 관광 장면을 볼 수 있고, 체험 공간에서는 일제강점기 관광 기념품인 사진엽서에 글을 써서 벽면에 걸 수 있다.

 

수원광교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가 과거의 여행문화를 이해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독도박물관 초대 관장을 역임한 이종학 선생은 수원군 출신으로 일제가 왜곡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다. 독도, 일제 침략과 관련된 수많은 자료를 수집해 수원시와 독도박물관에 기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