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우즈베키스탄 대학 진출 이어 MBA 과정 운영

현지 2학기, 아주대 2학기 수학시 두 교육기관 학위 수여가능... 지난해 ‘타슈켄트 아주' 대학교 개교

권오행 기자 | 기사입력 2022/06/20 [11:22]

아주대, 우즈베키스탄 대학 진출 이어 MBA 과정 운영

현지 2학기, 아주대 2학기 수학시 두 교육기관 학위 수여가능... 지난해 ‘타슈켄트 아주' 대학교 개교

권오행 기자 | 입력 : 2022/06/20 [11:22]

▲ 압디나지로프 보브르(왼쪽) 우즈베키스탄 경제발전부 차관과 최기주 아주대 총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주대 제공



아주대학교가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전폭적 지원과 관심을 바탕으로 우즈베키스탄 경영대학원(GSBE)과 ‘IT 비즈니스 MBA 과정’ 운영을 위한 복수학위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경영대학원(GSBE, Graduate School of Business and Entrepreneurship)은 경제발전부 산하의 교육기관으로 경제발전부 차관이 원장을 맡고 있는 만큼 정부 차원의 지원과 관심이 높다.

 

‘IT 비즈니스 MBA 과정은 우즈베키스탄 정부 부처 공무원 및 관련 기관 우수 학생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현지에서 2학기, 아주대에서 2학기를 수학하면 두 교육기관의 학위를 받을 수 있다.

 

아주대는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교육과정 컨설팅을 제공하고, 교원을 파견하게 되며, 유학생들은 아주대 국제대학원에서 수학할 예정이다. 해당 과정은 오는 10월부터 운영을 시작한다.

 

아주대는 우즈베키스탄 경제발전부의 적극적 협력 요청을 기반으로, 현지 대학원인 GSBE와의 복수학위제 운영 방안을 논의해왔다. 우즈베키스탄 경제발전부는 지난 4월 공표한 대통령령 <기업환경 개선과 민간 발전을 통한 안정적인 경제성장 여건 조성을 위한 개혁 방안>아주대학교를 직접 명기하는 등 아주대와의 MBA 과정 운영 방안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앞서 아주대는 우즈베키스탄에 타슈켄트 아주(Ajou University in Tashkent, AUT)’를 개교, 교육 시스템과 노하우를 수출했다. 20212월 개교한 AUT는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제공한 부지와 건물 등 하드웨어에 아주대의 교육 시스템과 노하우를 결합한 형태다. 현재 건설시스템공학과(Civil Systems Engineering), 건축학과(Architecture), 전자공학과(Electrical and Computer Engineering) 3개 학과가 운영되고 있으며 1~2학년 총 839명의 학생이 수학하고 있다.

 

1부총장을 포함한 총 7명의 아주대 교원이 AUT에 파견되어 현지 채용 교원들과 함께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모든 수업은 영어로 진행되며, 아주대 해당 학과의 커리큘럼을 바탕으로 운영된다. AUT를 졸업한 학생들은 아주대 졸업장을 받는다.

 

최기주 아주대 총장은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고등교육의 확대와 혁신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AUT에 이어 MBA 과정을 공동 운영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최고의 교육과정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압디나자로프 보부르(Abdinazarov Bobur) 경제발전부 차관(GSBE 원장 겸임)은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우수 인재 양성을 최우선 과제로 보고, 해외 대학의 우수한 교육과정을 도입하는 데에 많은 비용과 노력을 투자하고 있다특히 공학 분야 교육과정에 수요가 많은 상황이기에, 이 분야를 선도해온 아주대와 더 많은 협력·교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