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무호흡증이 유방암 발생 위험 높인다

수면무호흡증 여성 유방암 발생 위험 1.2배 증가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1/28 [18:57]

수면무호흡증이 유방암 발생 위험 높인다

수면무호흡증 여성 유방암 발생 위험 1.2배 증가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0/01/28 [18:57]

 

▲ 순천향대 부천병원 이비인후과 최지호(왼쪽) 교수와 건국대병원 이비인후과 조재훈 교수 공동 연구팀  © 경인시민일보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여성은 정상 여성보다 유방암 발생 위험이 더욱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이비인후과 수면의학센터장인 최지호 교수와 건국대병원 이비인후과 조재훈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07~14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청구 자료 중 선정기준에 해당하는 45699명을 정상 여성 5배수 대조군 228502명과 소득 수준, 당뇨,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등 다양한 요인들을 비교 분석했다. 선정기준은 20세 이상, 여성, 수면무호흡증 등이다.

 

그 결과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여성에서 유방암 발생 위험이 1.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65세 이상 여성에서는 유방암 발생 위험이 1.72배 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재훈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이 유방암의 발생 위험을 어떻게 증가시키는지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수면무호흡증에서 여러 가지 증상들과 심각한 합병증들을 유발하는 기전인 간헐적 저산소증, 수면분절등이 유방암의 발생과 악화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최지호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은 고혈압, 심근경색, 협심증, 부정맥, 당뇨, 뇌졸중, 치매 등 심각한 합병증에 더해 유방암과 같은 일부 악성 종양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으므로 잦은 코골이, 과도한 주간 졸음, 수면 중 호흡 장애 등이 있는 경우 바로 병원을 방문하여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폐쇄성수면무호흡증과 유방암과의 연관성: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 2007-2014”란 제목으로 세계적인 과학전문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최근 게재됐다.

 

 

네이처 원문 자료

https://www.nature.com/articles/s41598-019-55551-7

Association between obstructive sleep apnoea and breast cancer: The Korean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 Data 2007-2014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