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총력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 24시간 가동 및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와 공유

박유랑 기자 | 기사입력 2020/01/28 [20:45]

성남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총력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 24시간 가동 및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와 공유

박유랑 기자 | 입력 : 2020/01/28 [20:45]

 

▲ 성남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총력  © 경인시민일보

 

성남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감시 대응 체계를 재난 수준으로 강화해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수정구 보건소, 중원구 보건소, 분당구 보건소가 지난 10일부터 운영하던 감염병 비상대책반은 성남시장이 총괄하는 6개 반 20명 체계의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 격상됐다.

 

시는 이날 오후 3시 시청 8층 재난 안전상황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 주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제 대응을 위한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중점 추진 사항을 짚어나갔다.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현재 국내 네 번째 확진자가 평택시 거주자로 확인돼 국내 확진자 4명 중 2명이 도내에서 발생한 상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7일 오후 3시를 기해 감염병 위기경보 총 4단계 중 2단계 주의에서 3단계인 경계로 높였다.

 

성남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는 없는 상태이지만, 지난 27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에서 1명을 유 증상자로 분류, 검사 한 결과 음성으로 판단돼 격리 해제됐다. 능동감시 대상자 6명은 11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발열 여부 등을 매일 살피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해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다른 지자체와 확진 환자 접촉자 명단 등의 정보를 공유, 신속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의심환자 발생 땐 지역 내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인 국군수도병원 음압 8병상, 분당 서울대학교 병원 음압 9병상으로 시와 대응·협조 체계를 유지한다. 3개 구 보건소 포함한 성남중앙병원, 분당 서울대학교병원, 국군수도병원, 분당재생병원 7곳은 선별진료소로 운영한다

 

시민에 배부할 손 소독제, 마스크, 온도계 등을 구매하고, 감염병 예방수칙 영상을 제작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에 관한 시민 홍보도 강화한다.

 

시는 앞선 20~27일 감염병 선제 대처를 위해 모란시장, 지하철 역사 등을 11차례 방역소독을 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 불안감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난관리기금 56000만 원 투입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의 예방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재난안전관 사회재난팀 031-729-3541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