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산·을왕리·하나개·동막·민머루 등 인천 28개 해수욕장 순차적으로 개장

7월 1일부터 중구 4개소, 강화군 2개소, 옹진군 22개소 등... 7월 21일엔 서포리·떼뿌루·장골·이일레 해수욕장 마지막 문열어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2/07/01 [06:16]

왕산·을왕리·하나개·동막·민머루 등 인천 28개 해수욕장 순차적으로 개장

7월 1일부터 중구 4개소, 강화군 2개소, 옹진군 22개소 등... 7월 21일엔 서포리·떼뿌루·장골·이일레 해수욕장 마지막 문열어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2/07/01 [06:16]

▲ 7월18일 개장하는 장봉도 옹암해변 전경.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7월 1일부터 중구 4개소, 강화군 2개소, 옹진군 22개소 해수욕장이 순차적으로 개장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7월 1일 왕산·을왕리·하나개·동막·민머루 해수욕장을 시작으로 ▲7월 9일에는 십리포·장경리 해수욕장 ▲7월 18일에는 옹암·수기해수욕장 ▲7월 21일에는 서포리·떼뿌루·장골·이일레 해수욕장 등이 순서대로 개장된다.

 

관내 해양수산부 지정 해수욕장 11개소에 대해서는 개장 전 수질 및 토양의 환경기준 적합여부를 검사해, 관광객이 안심하고 해수욕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또 시는 해수욕장 개장에 앞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마스크 착용 완화 등 일상회복에 따른 해수욕장 이용객 증가에 대비해 안전사고 예방 및 실내 방역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군·구청, 경찰서, 소방서, 해경으로 이루어진 170여명의 안전관리요원을 배치하고 안전감시탑, 인명 구조함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장비도 점검한다.

 

박영길 시 해양항공국장은 “일상회복과 함께 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해수욕을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해수욕장을 찾으실 때는 물놀이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주시고,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정부 생활방역 수칙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