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번 신종코로나 환자 70대 시흥시민…오후 3시 종합대책 브리핑

매화동 73세 여성으로 분당서울대병원 이송 치료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2/09 [12:10]

25번 신종코로나 환자 70대 시흥시민…오후 3시 종합대책 브리핑

매화동 73세 여성으로 분당서울대병원 이송 치료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0/02/09 [12:10]

▲ 시흥시청 전경  © 경인시민일보

 

경기 시흥시는 25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매화동에 거주하는 시민으로 확인됐다고 9일 밝혔다. 시흥시는 현재 긴급 방역 중이다.

 

임 시장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오후 3시 시청 글로벌센터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환자 이동경로와 방역상황 등 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시관계자는 “확진자가 매화동에 거주하는 73세 여성”이라며 “확진자는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미 이송됐고, 함께 생활한 아들과 며느리는 경기 ○○의료원으로 이송, 격리됐다”고 전했다.
 

이어 “아들과 며느리는 중국 광둥성에서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현재 정밀 검사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시흥시보건소는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 역학조사관팀, 시흥시 재난안전대책본부와 상황을 공유 중”이라며 “현재 긴급 방역팀이 확진자 자택과 경유지를 소독 중인데 빠르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전 중국 광둥성을 방문(지난해 11월∼지난달 31일)했던 아들·며느리와 함께 살고 있는 73세 여성이 발열과 기침·인후통 증상으로 검사를 한 결과 국내 25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