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시장, 코로나19 확산 방지 재난관리기금 투입

감염증 취약하고 마스크 구입 어려운 65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배부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3/03 [21:29]

박승원 시장, 코로나19 확산 방지 재난관리기금 투입

감염증 취약하고 마스크 구입 어려운 65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배부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0/03/03 [21:29]

 

▲ 광명시청 전경

 

광명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마스크 수급이 어려운 가운데 감염증에 취약하고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65세 이상 어르신 41000여 명에게 마스크를 지급한다고 3일 밝혔다.

 

광명시는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투입해 마스크를 확보하고, 3일부터 각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어르신들에게 1인당 1장씩 순차적으로 배부하고 마스크가 확보되는 대로 추가 배부할 계획이다.

 

시는 마스크 배부 시 사전에 전화 통화로 방문의사를 확인한 후 방문을 기피하는 어르신은 동 행정복지센터 본인 방문을 통해 배부하고, 방문을 원하는 어르신은 통장들을 통해 직접 배부할 예정이다. 통장들은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안부를 확인하고 마스크와 함께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 안내문도 전달할 계획이다.

 

박승원 시장은 현재 마스크 수요가 급증해 마스크 구하기가 쉽지 않아 감염증에 취약한 65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마스크를 배부할 계획이다동 통장님들은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마스크를 전달해 주기 바란다어려운 시기이지만 모두 힘을 합하면 이겨 나갈 수 있으므로 시민들은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주시고 당분간 다수가 모이는 집회나 행사 등은 자제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광명시는 앞서 저소득층과 어린이집, 경로당 등에 마스크 54000장을 배부했다. 또 지난 2일부터 정부에서 공급하는 공적마스크를 112개 약국에서 하루 100개씩 1인당 5장까지  판매하고 있다. 농협 하나로마트(본점, 광문점, 가리대지점, 학온지점) 4곳에서도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