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민간·공공 모든 어린이집 대상 학대예방 교육 실시 및 지도점검 강화하겠다”

화성시, 어린이집 사망사고 종합 대책 발표... CCTV 영상기록 저장기간 최대 90일까지 연장 제도 검토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2/11/13 [17:40]

“화성시 민간·공공 모든 어린이집 대상 학대예방 교육 실시 및 지도점검 강화하겠다”

화성시, 어린이집 사망사고 종합 대책 발표... CCTV 영상기록 저장기간 최대 90일까지 연장 제도 검토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2/11/13 [17:40]

▲ 정명근 화성시장이 지난 10일 관내 어린이집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어린이집 전수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화성시 제공


경기 화성시는 지난 10일 관내 어린이집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어린이집 전수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화성시는 이날 정명근 시장 주재로 관련부서 긴급회의를 열고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발생했다”며 “민간·공공 가릴 것 없이 화성시 소재 모든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학대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지도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화성시는 먼저 경찰 수사에서 학대사실이 확인된 만큼 사망사고가 발생한 민간어린이집의 재원아동 12명 모두를 인근에 위치한 타 어린이집으로 긴급 전원 조치했다. 

 

또한 화성시는 관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특별점검을 긴급 실시할 예정이며, 점검과정에서 아동학대 의심정황을 발견할 경우 심층조사를 실시해 사안에 따라 수사기관에 신고 및 행정처분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행 60일의 CCTV 영상기록 저장기간을 최대 90일까지로 연장하는 제도를 검토하기로 밝혔다. 

 

이외에도 화성시는 오는 14일 관내 어린이집 원장 750여명 전체를 대상으로 긴급 아동학대 예방교육을 실시하는 것은 물론 아동학대 예방 및 신고교육을 화성시 자체적으로 상하반기 연 2회 실시할 방침이다. 

 

한편, 정 시장은 “유가족에게 장례지원 및 전담직원을 배치하고 법률지원 등 가능한 모든 행정적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