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교회서 이틀새 확진자 7명 발생, 2차 전파로 집단 감염 우려

코로나19 감염된 서울 구로 콜센터 직원 다녀간 교회

경인시민일보 | 기사입력 2020/03/13 [20:31]

부천 교회서 이틀새 확진자 7명 발생, 2차 전파로 집단 감염 우려

코로나19 감염된 서울 구로 콜센터 직원 다녀간 교회

경인시민일보 | 입력 : 2020/03/13 [20:31]

▲ 신천지교회 예배모습.    

 

코로나19에  감염된 서울 한 보험사 콜센터 직원이 다녀간 경기 부천의 한 교회에서 이틀 새  확진자가 7명이나 발생해 부천시가 2차 전파로 인한 집단 감염이 우려된다.
   

특히 이 교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 1명은 간호조무사로,  근무지인 요양병원에서 3차 전파로 인한 집단 감염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13일 부천시에 따르면 12일부터 이틀간 소사본동 생명수교회에서만 코로나19 확진자가 7명 발생했다.
   

이들은 60대목사와 신도 등으로 이달 8일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예배때 교회를 다녀간 인원은 확진자 7명을 포함해 모두 57명이다. 이들 중에는 관내 19번째 확진자인 B(44·여)씨도 있었다.
   

B씨는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에이스손해보험사 콜센터 직원으로 콜센터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지상 3층짜리 상가건물의 3층에 있는 이 교회는 200여㎡ 규모로 확진자 1명과  신도 20∼30여명이 함께 머무를 경우 신도 간 간격이 좁아져 집단 감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신도들이 마스크 없이 성가를 부르고 성경을 읽었다면 집단 감염 가능성은 더욱 커진다.
   

부천시는 집단 감염을 우려해 나머지 신도 50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차례로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다른 문제는 이 교회 확진자들로 인한 코로나19 3차 전파다.
소사본동에 있는 부천하나요양병원은 이날 집단 감염을 우려해 동일집단격리(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동일집단격리는 특정 질병에 같이 노출된 사람을 하나의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격리하는 방역 조치다.
   

소사본동 생명수교회 신도이자 관내 25번째 확진자인 C(44·여)씨가 이 병원의 간호조무사로 확인되면서 내려진 조치다.
   

지상 5층짜리 건물 2∼5층을 사용하는 이 병원에는 환자 142명과 직원 85명 등 모두 227명이 입원했거나 근무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C씨가 이 병원에서 접촉한 의료진과 환자는 180여명이 넘는다. 
 

3차 전파가 우려되는 곳은 또 있다. 이 교회 신도인 관내 24번째 확진자인 52세 여성은 이달 9일 충남 보령  무창포수양관에서 머물며 신도 3명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교회 목사이자 관내 26번째 확진자인 66세 남성 역시 같은 날  무창포수양관을 다녀왔다.
   

역시 같은 교회 신도이자 관내 27번째 확진자인 49세 여성은 이달 9일 시흥  꿈다리어린이집에서 머물며 6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부천시 관계자는 "서울 콜센터에서 시작된 코로나19 확산이 2차에서 3차 전파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현재 가장 우려되는 사람들은 생명수교회 확진자 가족들로, 밀접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