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종교계에 집회 자제 강력 호소

경인시민일보 | 기사입력 2020/03/13 [21:01]

부천시, 종교계에 집회 자제 강력 호소

경인시민일보 | 입력 : 2020/03/13 [21:01]

 

▲ 장덕천 부천시장이 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부천시 제공  

 

경기 부천시가 기독교, 불교연합회, 원불교, 천주교 등 1500여개 종교단체에 다중 집회 및 행사를 자제해 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하고,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종교계가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부천시는 “든 교회는 오는 15일 예정된 오프라인 예배를 온라인 영상예배나 가정예배로 전환해 줄 것을 다시 한번 당부했으며, 전환이 어려운 교회에서는 오프라인 예배 규모를 축소해줄 것을 요청했다.
 

시는 또 부득이 집회를 진행할 시 참석자의 마스크 착용, 참석자 간 2미터 이상 거리두고 앉기, 참석자의 발열 체크, 집회 전·후 시설 내·외부 방역 실시, 손소독제 비치 등 예방조치를 준수해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예방조치를 하지 않고 진행하는 집회에 대해서는 오는 22일부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제49조에 따라 경기도지사가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한 제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시는 보건소에서 방역이 필요한 종교시설에 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새마을지도자부천시협의회 등 방역이 가능한 자원봉사단체에서 작은 종교시설 등에 방역을 실시해 마을의 안전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영상 및 가정예배로 전환해주고, 미사와 법회 중지에 적극 동참해준 종교단체에 깊은 감사드린다”며 “시민들은 가급적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방문하는 것을 자제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