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서 브라질방문자 등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총 69명

생명수교인 부천교인 53명중 27명 확진… 음성자는 자가격리중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3/30 [02:22]

부천서 브라질방문자 등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총 69명

생명수교인 부천교인 53명중 27명 확진… 음성자는 자가격리중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0/03/30 [02:22]

▲ 부천시의 코로나19 카드뉴스 

 

경기 부천시는 29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외국을 다녀온 가족 1명과 생명수교회 신도 2명 등 4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부천내 확진자는 모두 69명으로 늘어났다.  

 

50대여성(66번)은 55번의 아내로 함께 최근 브라질에 다녀왔다. 역곡동 성심고가(북부) 부근 빌라 거주 중이다. 30대남성(67번)은 생명수교회 접촉자로 소사본동 진양아파트 살고 있다.
 

또다른 30대남성(68번)은 소사본동 성지아파트 거주중으로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10대남성은 생명수교회 접촉자 아들이며 괴안동 범박휴먼시아 1단지 거주하고 있다.
 

생명수교회 교인들은 사건 초기에 교인 58명 중 부천시민이 53명으로 모두 검사받았으며,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 자가격리돼 있다.
 

양성 판정을 받았던 신도들의 가족이나 신도들이 격리해제 전 검사에서 증상이 나타나 양성 판정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 생명수교회 관련 확진된 사람은 27명이며, 12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지난 24일부터 현재까지 부천내 해외입국자 중 확진자는 11명이다. 부천에는 하루 20~30명이 입국하고 있다.
 

입국시 인천국제공항 검역소에서 검사한 뒤 음성 판정을 받으면 부천으로 온다. 모두 자가격리하고 있다.
 

국내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자가격리자에 관한 비용은 지원하고 있으나 해외입국자들의 자가격리 비용(숙소)은 자부담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자택에서 자가격리가 어려운 경우 필요한 숙소를 지정해 제공한다. 현재 해외유학생만 21만명이고 교민 입국도 많아 2~3주내 많은 사람이 귀국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장기적으로 부천에도 수 천명  입국자가 있을 것으로 보여 입국시부터 자가격리 기간 동안 행동수칙에 대한 안내 및 관리를 더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