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마다앙코르 김포 호텔 외국인 임시생활시설 지정

입국자 공항서부터 철저 관리 호텔에 14일간 격리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4/10 [21:29]

라마다앙코르 김포 호텔 외국인 임시생활시설 지정

입국자 공항서부터 철저 관리 호텔에 14일간 격리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0/04/10 [21:29]

▲ 김포시청 전경    

 

경기 김포시 고촌에 있는 라마다앙코르 김포 호텔이 외국인 임시생활시설로 지정됐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김포시 고촌읍 아라마리나내 ‘라마다앙코르 김포 호텔’을 외국인 임시생활시설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고촌 라마다 호텔은 객실 500여개를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으며 10일부터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정 시장은 “라마다 앙코르호텔 지정은 국내에 입국하는 단기체류 외국인들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중대본이 결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김포시는 오후 고촌읍사무소에서 유관기관장들과 통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하영 시장 주제로 긴급 반상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정 시장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긴급히 해외 입국하는 단기체류 외국인들을 고촌 라마다 호텔에 격리시키기로 공문 통보해 왔다”며 “이같은 내용을 주민들에게 설명드리기 위해 긴급하게 자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외국인 입국자들은 공항에서부터 철저하게 관리돼 호텔에 14일간 격리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