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공갈등 해결 나설 숙의시민단 500명 위촉... '성별 연령 지역 고려' 구성

인천시 중점갈등관리 대상 사업, 공공갈등 등 갈등 해소 위해 숙의 및 갈등 예방과 해결 방안 모색해 인천시에 권고 역할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3/12/07 [14:08]

인천시, 공공갈등 해결 나설 숙의시민단 500명 위촉... '성별 연령 지역 고려' 구성

인천시 중점갈등관리 대상 사업, 공공갈등 등 갈등 해소 위해 숙의 및 갈등 예방과 해결 방안 모색해 인천시에 권고 역할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3/12/07 [14:08]

 

▲ 인천시청


[경인시민일보=이명선 기자] 인천광역시는 7일 인천시민 500여 명을 2기 숙의시민단으로 위촉했다. 위촉식 현장에는 100여 명이 참석했으며 나머지 위원들은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2021년 처음 시작된 숙의시민단은 앞서 10월부터 공개모집에 신청한 18세 이상 인천시민 중 성별, 연령, 지역을 고려해 구성됐기 때문에 숙의시민단 자체가 ‘작은 인천시’인 셈이다.

숙의시민단은 앞으로 2년의 임기 동안 인천시 중점갈등관리 대상 사업, 공공갈등 등 다양한 갈등 해소를 위해 숙의하며, 갈등의 예방과 해결 방안을 모색해 인천시에 권고하는 역할을 하게된다.

앞서 제1기 숙의시민단은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인천형 수소생태계 구축’의 주민 수용성 제고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시민인식 조사와 숙의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정책권고안을 직접 도출했고, 공론화·갈등관리위원회를 거쳐 인천시에 해결 방안을 권고한 바 있다.

시민이 한자리에 모여 대규모 공론화를 거쳤던 것과는 달리, 숙의시민단은 사안에 따라 50명 이내의 시민들이 모여 숙의를 진행함으로써, 지역적・개별적 사안을 신속하고 활발하게 시민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인천형 중소규모 공론화 틀을 구축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숙의시민단이 심도 있는 숙의과정을 통해 ‘중립적이고 합리적인 고견’을 제안하고 갈등해결에 큰 역할을 해 주실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