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20일만에 깜짝등장, 건강한 모습 비료공장 준공식 나타났다

김일성 생일 참배 안해 건강이상설 제기… 지난달 11일 당 정치국 회의 후 잠행

경인시민일보 | 기사입력 2020/05/02 [08:52]

김정은 20일만에 깜짝등장, 건강한 모습 비료공장 준공식 나타났다

김일성 생일 참배 안해 건강이상설 제기… 지난달 11일 당 정치국 회의 후 잠행

경인시민일보 | 입력 : 2020/05/02 [08:52]

 

▲ 사망설에 휩싸였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잠행한 지 20일 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비료공장 준공식에 깜짝등장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조선중앙방송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2일 오전 첫 뉴스로 김  위원장의 전날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 참석 소식을 전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비교적 건강한 모습으로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재룡 내각 총리 등 간부들과 공장 내부를 둘러보는 사진을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11일 평양에서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한 뒤 모습을  감췄다.
   

특히 나흘 뒤 조부인 김일성 주석의 생일에 집권 후 처음으로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를 건너뜀으로써 건강이상설에 불을 지폈다.
   

이틀 뒤 국내 전문가가 그의 건강 이상 가능성을 제기하고, 같은 달 20일에는  국내 보수 성향의 북한전문매체 데일리NK가 "김 위원장이 12일 평안북도 묘향산  지구의 향산진료소에서 심혈관 시술을 받고 치료 중"이라고 보도하면서 건강이상설이 본격적으로 확산했다.
   

다음 날 미국 CNN방송이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신변이상설을 보도하면서  세계가 들썩였다.
   

이에 청와대와 정부는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없으며 김 위원장이 지방에  체류 중인 것으로 보인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김 위원장이 체류 중인 곳으로는  휴양시설이 있는 강원도 원산이 지목됐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도 김 위원장 전용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21일, 23일, 29일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원산의 한 역에 정차돼 있다고 공개해 원산 체류설에  힘을 실었다.


북한 매체는 그사이 김 위원장의 축전 교환, 감사 전달, 생일상 전달 등 내치·외교 활동을 며칠 간격으로 계속 전해 건강이상설을 간접적으로 부정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도 북한에서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 보도가 계속 나오지 않고 사진·영상도 공개되지 않으면서 국내외에서 건강이상설은 잦아들지 않았다. CNN 보도가  부정확하다고 말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이후 김 위원장 신변을 묻는 관련 질문에는 애매모호한 입장과 오락가락하는 언급을 이어가면서 오히려 의혹을 키웠다.
   

외신을 중심으로 김 위원장 유고시 후계 구도를 분석한 기사들이 계속 쏟아지면서 김여정 당 제1부부장에 이목이 쏠렸다.
   

북한 매체의 '침묵'이 길어지는 가운데 탈북민 출긴인 미래통합당 태영호  당선인은 지난 28일 CNN과 인터뷰에서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김 위원장이 스스로 일어서거나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 1일에는 탈북자 출신인 미래한국당 지성호 국회의원 당선인의 "김 위원장 사망 99% 확신" 발언이 국내 뉴스포털을 장악했다.
   

지 당선인은 이번 주말께 북한이 김 위원장 사망을 발표할 것이라고 주장했으나, 김 위원장은 이날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을 통해 '깜짝 재등장'함으로써 그간  제기된 다양한 설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 위원장은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준공식에서 붉은 테이프를 자르고 주변의 간부들에게 뭔가 지시를 하며 건강한 모습이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