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 6년여만에 최저 수준

경기 5년여만에 70%선 붕괴, 감정원 통계로 서울은 2월부터 상승

경인시민일보 | 기사입력 2020/05/04 [09:15]

수도권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 6년여만에 최저 수준

경기 5년여만에 70%선 붕괴, 감정원 통계로 서울은 2월부터 상승

경인시민일보 | 입력 : 2020/05/04 [09:15]

4일 KB국민은행 리브온 월간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의 아파트 전세가율은 65.1%로, 2014년 3월(64.6%) 이래 6년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서울·경기·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6년여만에 최저 수준을 보였다.
   

수도권 아파트 전세가율은 2018년 10월 70%선이 깨졌고, 지난해 1월부터 1년  4개월 동안 한 차례도 빠짐없이 하락했다.
   

이 기간 서울·경기·인천의 전셋값 오름폭보다 매맷값 상승 폭이 가팔랐기  때문이다. 
KB시세로 지난달 수도권 지역별 아파트 전세가율은 서울 54.7%, 인천 73.1%, 경기 65.1%로 조사됐다.
   

서울의 전세가율은 2018년 11월 60% 밑으로 떨어진 이래 지난해 1월부터 1년  4개월째 하락세다.
   

인천의 전세가율은 지난해 75%대를 유지하다가 올해 들어 1월 75.0%, 2월 74.7%, 3월 73.6%, 4월 73.1%로 4개월 연속 떨어졌다.
    비규제 지역으로 투자 수요가 몰린 인천 연수구, 남동구, 부평구의 지난달 전세가율은 전달 대비 낙폭이 1.9∼2.7%포인트로 컸다.
   

경기의 전세가율은 지난해 11월 72.0%에서 5개월 연속으로 하락했다. 특히 지난 3월 전세가율이 69.8%를 기록하면서 5년 1개월 만에 70%의 벽이 무너졌다.
   

규제 풍선 효과로 아파트값 상승이 가팔랐던 수원, 성남 수정구, 안양 만안구, 부천, 용인 기흥·수지구, 의왕, 화성의 전세가율이 올해 들어 70% 밑으로 떨어지면서 하락세를 지속했다.
   

아울러 한국감정원 통계로 수도권 아파트의 전세가율은 지난달 65.9%로, 2014년 2월(65.8%) 이래 6년 2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감정원 통계로 경기의 전세가율은 지난 3월 69.8%로 5년여만에 70%선이  무너졌고, 4월에도 69.3%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감정원 통계로 서울의 전세가율은 지난 1월(57.2%)까지 하락세를 지속하다가 3개월 연속 상승해 지난달 57.4%에 이르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서울을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떨어지면서 전세가율이 상승으로 선회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택 시장에서는 정부 규제와 코로나19로 서울·수도권의 아파트 매매량이 감소하면서 매매 약세, 전세 강세의 장이 펼쳐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경우 전국적으로 5∼6년 전 수준으로 떨어진 아파트 전세가율이 상승하게 된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세금 부담이 늘어난 집주인들이 사실상 0%대 저금리에서 전셋값을 올릴 가능성이 커진 것도 전세가율 상승을 압박하는 요인이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전문위원은 "매맷값 상승 폭이 큰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가율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면서도 "코로나19에 따른 전세 수요 증가와 저금리 상황을 고려할 때 앞으로 전세가율 하락이 둔화하거나 상승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