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한 동포 법적 근거 및 지원방안 마련 다문화 사회의 정책방향 연구회 세미나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5/16 [06:47]

재한 동포 법적 근거 및 지원방안 마련 다문화 사회의 정책방향 연구회 세미나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0/05/16 [06:47]

 

인천시의회 다문화 사회의 정책방향 연구회(대표의원 김준식 의원)는 15일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세미나실에서 재한동포를 위한 법적 근거 및 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서는 재한(귀환) 동포를 위한 법적 근거 마련과 동포지원센터 설립 촉구 건의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포용사회 이주민 정책안의 의견조사 논의와 재한 동포를 위한 연구단체의 향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다문화 사회의 정책 방향 연구회의 대표의원인 김준식 기획행정위원회 의원, 김국환 문화복지위원회 의원, 김희철 산업경제위원회 의원, 이용선 문화복지위원회 의원, 전재운 문화복지위원회 의원이 연구회 소속 의원으로 참석했으며, 정인숙 가족다문화과장이 함께하였다. 또 시의회의원과 시민단체, 시민, 시 공무원 등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논의했다.
 

김준식 의원은 “국내 100만 명의 중앙아시아국가 출신 동포, 중국동포가 장기체류하고 있으나, 이중 87만 명이 외국국적으로 남아있는 현실에서 재한 동포를 위한 법적 근거 마련과 동포지원센터 설립을 통해 재한·재외동포가 차별과 불안정한 상황을 겪지 않도록 촉구 건의안을 국회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인천시의원이 해외동포들을 위한 역이민자 마을 조성 필요성을 주장했다. 인천시의회 제공 



또 포용사회를 위한 이주민 정책안 의견조사에 대해서는 “빠른 속도로 늘어가고 있는 외국 유학생과 난민 및 난민지위신청자, 북한이주민 등 다양한 이민자들을 폭넓게 아우를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해 포용사회를 위한 이주민 정책안 의견조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