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23시48분~10일 새벽 부천 메리트나이트클럽 방문자 코로나 검사받아야”

경기 광주사는 베트남국적 남성 이태원 클럽 확진자 방문 “비상”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5/19 [00:54]

“9일 23시48분~10일 새벽 부천 메리트나이트클럽 방문자 코로나 검사받아야”

경기 광주사는 베트남국적 남성 이태원 클럽 확진자 방문 “비상”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0/05/19 [00:54]

▲ 부천시의 코로나19 상황 카드뉴스. 

 

서울 이태원 클럽에 방문했던 외국인 확진자 1명이 경기 부천 나이트클럽을 방문한 사실이 밝혀져 지역사회 추가 감염이 우려되고 있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와 부천시에 따르면 경기 광주 송정동에 거주하는 베트남 국적의 A(32)씨가 지난 1일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후 9일 오후 11시 48분부터 10일 0시 34분까지 부천 상동의 메리트나이트클럽을 방문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8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본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장덕천 부천시장은 페이스북에서 “이 남성은 지난 9일 부천시 오정동 지인집을 방문해 오후 7시 30분부터 11시까지 머물다가 이후 메리트나이트클럽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남성 증상이 나타난 것은 지난 12일로 이틀 전인 10일부터 역학조사 대상이나 30여 명이 식사를 같이한 모임이라 조사에 포함됐다”면서, “9일 모임을 함께 했던 32명에 대해서는 모두 검사를 실시했고, 오늘 오전까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장 시장은 이 환자와 같은 시간 나이트 클럽을 방문한 사람들은 관할 보건소나 1339에 문의해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