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쿠팡물류센서 확진자 3명 발생 … 근무직원 1300명 검사 예정

경인시민일보 | 기사입력 2020/05/26 [07:03]

부천 쿠팡물류센서 확진자 3명 발생 … 근무직원 1300명 검사 예정

경인시민일보 | 입력 : 2020/05/26 [07:03]

▲ 부천시 오정동 쿠팡물류센터. 


경기 부천 오정동의 쿠팡물류센터에서 확진자 3명이 발생했다.

이로써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부천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가 인천 학원강사발 5차 감염자일 가능성이 커졌다.
   

25일 부천시에 따르면 지난 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상동 오피스텔 거주 30대 여성 A씨가 자신이 근무하는 오정동 쿠팡물류센터에서 인천 142번 확진자 B(43·여)씨와 지난 12일 함께 일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지난 9일 지인 가족의 돌잔치 참석차 부천 '라온파티' 뷔페식당을 방문한 뒤 이틀 전인 23일 10대 아들과 함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뷔페는 인천 탑코인노래방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택시기사(49)가  프리랜서 사진사로 일했던 곳이다. 이 기사는 9일에도 오후 6∼9시 이 뷔페에 머물렀다.
   

이에 따라 B씨는 이달 초 이태원 킹클럽 등을 방문한 뒤 감염된 인천 학원강사(25)로부터 시작해 강사의 제자(코인노래방)와 택시기사(코인노래방)로 이어진 4차  감염자로 추정됐다.
   

A씨가 B씨와 같은 날 센터에서 일한 뒤 감염됐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아직  감염 경로가 확실히 밝혀지지 않은 A씨가 인천 학원강사발 5차 감염자일 가능성도  있다.
   

시에 따르면 이 센터 다른 근무자인 C(38·남)씨도 인천 부평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결과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아 센터에서만 확진자 3명이 발생했다.  C씨는 이달 20일과 23일 해당 센터에서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이달 18∼20일 사흘간 오정동에 있는 한 대형 유통업체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면서 200명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18일 오전 0시부터 오전 3시 20분까지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뒤  셔틀버스를 타고 퇴근했다. 19일 오후 4시 10분 물류센터로 출근해 20일 오전 2시까지 근무했으며 오전 3시께 셔틀버스를 타고 귀가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대산동행정복지센터·은행·약국·마트 등을 들른 뒤 오후  4시 5분부터 오후 10시까지는 물류센터에서 근무했다.
   

A씨는 근육통과 코 막힘 증상이 나타난 이후인 21∼23일에는 출근하지 않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병원·약국·마트·편의점 등을 들렀다. 이 사흘 동안 접촉자는 1명이었다.  A씨는 일할 때나 이동할 때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물류센터 측은 확진자 3명이 발생함에 따라 즉시 운영을 중단하고  아르바이트생을 포함한 전 직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하기로 했다.
   

부천시 관계자는 "추가 조사에 따라 접촉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고 이 중  검사를 마친 인원은 아직 정확히 집계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20일 증상을 보인 뒤 23일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시는 A씨를 수원의료원으로 이송하고 자택과 주변 지역을 대상으로 방역 소독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