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코로나에도 성장세... 현대기아차 수출 58% 상승

경인시민일보 | 기사입력 2020/06/09 [08:15]

전기차 코로나에도 성장세... 현대기아차 수출 58% 상승

경인시민일보 | 입력 : 2020/06/09 [08:15]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자동차 시장이 극심한 불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전기차 수출 시장에서는 끄떡없는 상황이 진행되고 있다.
   

9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올해들어 5월까지 전기차 수출은 모두 4만 182대로 작년 동기(2만 5454대)에 비해 57.9% 상승했다.
   

차종별로 현대차 코나가 1만 6856대로 30.4%, 기아차 니로가 1만 3376대로 157.2% 증가했다. 현대차 아이오닉이 6432대, 기아차 쏘울이 3천518대로 각각 18.0%와 88.0% 늘었다.


5월에 전기차 수출은 1만 172대로 작년 동월(4769대)에 비해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니로가 4589대로 작년 동월대비 434% 치솟았고 코나는 4321대로 67.0% 증가했다. 아이오닉은 1093대, 쏘울은 1069대로 각각 20.5%와 157.6% 많아졌다.
   

5월 전기차 수출액은 3억9600만 달러로 작년 동월대비 69.1% 뛰었다. 전체 자동차 수출액이 18억 500만 달러로 54.1% 쪼그라든 것과는 대조된다. 전기차 수출은 주로 유럽 지역으로 향한다. 유럽연합(EU) 환경규제 강화로 전기차 수요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앞으로 우리나라 전기차 수출 전망은 더욱 밝아 보인다. 프랑스와 독일 등 유럽 주요국에서 자동차 산업 지원 방안을 마련하며 전기차에 무게를 싣고 있어서다.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프랑스는 연말까지 친환경차 구입시 보조금을 대당  6천유로에서 7천유로로 상향했다.  독일은 4만유로 이하인 경우 보조금을 최대 3천유로에서 6천유로로 올렸다.
   

현대차는 내년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기차 NE(개발코드명)와 제네시스 전기차 JW, G80 전기차를 내놓을 예정이다.
   

기아차도 내년 2분기에 가격 4만유로 이하의 크로스오버유틸리티(CUV) 전기차 2개 차종을 출시할 예정이어서 정책 수혜를 많이 입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기차 코드명 CV(개발코드명)와 니로 2세대를 준비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종합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