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HDC현대산업개발, 시흥~서울 연결도로 사업 본격화

연장 4.88㎞ 4차선 도로 총 사업비 2526억원 규모 프로젝트 실시협약 체결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6/15 [18:35]

시흥시- HDC현대산업개발, 시흥~서울 연결도로 사업 본격화

연장 4.88㎞ 4차선 도로 총 사업비 2526억원 규모 프로젝트 실시협약 체결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0/06/15 [18:35]

▲ 시흥~서울연결도로 구간 


경기 시흥시가 서해안로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HDC현대산업개발과 시흥~서울 연결도로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15일 시흥시에 따르면 협약식에는 임병택 시흥시장과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시흥~서울 연결도로는 시흥시와 서울 중심부를 가장 가깝게 연결하는 연장 4.88㎞의 4차선 도로로, 총 사업비 2526억원 규모 프로젝트다. 도로·터널분야의 전문시공능력과 함께 민간투자사업 운영에도 풍부한 노하우를 갖고 있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참여해 보다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사업 운영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흥시는 자동차의 이용률을 감소시키기 위해 인천2호선·제2경인선과 관련한 전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더해 현재 서해안로의 극심한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 바로 시흥~서울 연결도로 사업이다.
 

도시의 특성상 승용차 이용률이 67.2%로 높게 나타나고 있는데다, 대단지 입주가 완료되는 2025년에는 교통량이 크게 늘어나 서해안로는 만성적인 교통정체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시흥시는 지난해 민자적격성 재조사를 완료하고, 지난 12월 사업협약을 체결해 시흥~서울 연결도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었으나, 시민단체들의 의견수렴을 위해 사업 추진을 전격 보류하고 그동안 공청회와 토론회·간담회를 잇달아 진행해왔다.

 

▲ 시흥~서울연결도로 협약 체결식. 시흥시 제공 

 

시는 특히 이번 시흥~서울 연결도로 사업은 협약서(안)에 명시된 도로 예측 수요인 4만 2000대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시흥시가 손실분이나 최소수익률을 보장하지 않기 때문에 시에 유리하다는 점, 교통수요량 부족에 따른 위험부담은 모두 사업시행자인 현대산업개발이 부담하고 있어, 시민세금이 투입될 우려가 없다는 점 등을 간담회를 통해 시민단체에게 적극적으로 설명해왔다.
 

이날 실시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시는 내년 실시계획 승인을 거쳐 착공후 2025년까지 4년 내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완공 후에는 제2경인고속도로 신천IC부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시흥IC까지 교통 지 정체가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흥시 도로건설관리계획(2018~2022) 서해안로 교통량 분석에 따르면, 2025년이 되면 서해안로의 일일 교통량은 4만대를 넘어서고, 서비스 수준은 최하위 등급인 F등급까지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해안로에 시흥~서울 연결도로를 건설할 경우 일일교통량은 3만대 가량으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사업 총 예상 사업비 2526억원과 실제 사업 시행시 총 사업비 초과분인 보상가액 역시 사업시행자인 현대산업개발이 450억원까지 부담할 수 있도록 협약에 명시하고 있다는 점도 시흥시에 유리하다고 평가받는다.
 

2018년 6월 발간된 시흥~서울간 연결도로 민간투자사업의 보상가액 추정 보고서에 따르면 해당 도로의 보상 예상액(보상가액)은 300억원으로 나타났다. 해당 사업의 편입 토지는 대부분 개발제한구역과 국공유지 등이 대다수로, 보상가액이 450억원을 초과하지 않을 것으로 협약당사자들은 판단하고 있다.
 

특히 시흥시의 소래산 원형을 최대한 보존하기 위해 해당 도로는 소래산 기슭 하부 20~40m를 통과하는 노선으로 설계됐다. 시는 실시설계 단계에서도 시민과 소통을 통해 대심도 공사를 진행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으며, 교통영향평가, 환경영향평가, 재해영향평가를 실시해 환경훼손 등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시흥시 관계자는 “시흥시의 가장 아픈 부분인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흥시민의 교통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시흥~서울 연결도로 건설로 서해안로의 만성적인 정체현상이 해결돼 해당 도로를 이용하시는 시민분들의 삶의 질이 향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사업 추진 과정에서도 시민공청회와 간담회를 통해 사업에 관해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오해를 불식시키고 다양한 입장에서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면서 “특히 환경영향평가 등을 철저히 실시해 환경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