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7회·폐암 5회 연속 1등급… 순천향대 부천병원 ‘암 치료 잘하는 병원’ 우뚝

경인시민일보 | 기사입력 2020/06/16 [07:10]

대장암 7회·폐암 5회 연속 1등급… 순천향대 부천병원 ‘암 치료 잘하는 병원’ 우뚝

경인시민일보 | 입력 : 2020/06/16 [07:10]

▲ 순천향대 부천병원 전경

 

순천향대 부천병원이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대장암 7차·폐암 5차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아 암 치료 잘하는 병원으로 우뚝섰다.
 
16일 병원측에 따르면 이번 평가는 전국 주요 의료기관에서 원발성 대장암·폐암으로 수술받은 만 18세 이상 환자 진료 분(2018년 1월~12월)을 평가한 결과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전문 인력 구성 및 치료과정, 결과 등 주요 지표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대장암 7회, 폐암 5회 연속으로 1등급을 받았다.
 
내년이면 개원 20주년을 맞는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최근 ‘VISION 2025 - 최고의 의료질로 신뢰받는 중증종합병원’이라는 새 비전을 발표하고 중증환자 치료에 모든 역량을 쏟아붓고 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이번 평가 외에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 10년간 실시한 주요 적정성 평가에서 경기 서북부권 상급종합병원 중 가장 높은 점수로 1등급을 받는 등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지역 환자들로부터 큰 신뢰를 받아왔다.
 
신응진 순천향대 부천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경인 지역 최초로 4세대 로봇수술기 ‘다빈치 Xi’를 도입해 대장암을 비롯한 여러 암 수술에 활용하고, 많은 의료진이 미래 의학을 선도할 임상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지난 몇 년간 본·별관 외래 및 병동 리모델링을 실시하는 등 의료시스템과 장비, 시설 모든 면에서 더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면서, “특히 중증환자 중심 의료질 관리로 지역 환자들이 건강한 삶을 되찾을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6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