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에이즈, 예방으로 위험 줄이자... 청소년 에이즈 예방 교육 운영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3/31 [16:18]

시흥시, 에이즈, 예방으로 위험 줄이자... 청소년 에이즈 예방 교육 운영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4/03/31 [16:18]

▲ 청소년 에이즈 예방교육


[경인시민일보=이명선 기자] 시흥시는 지난 3월 29일 군자디지털과학고등학교에서 ‘찾아가는 청소년 에이즈 예방 교육’을 운영했다.

최근에는 성 정체성을 확립하거나 제대로 된 성교육을 받지 않은 청소년들이 무분별한 미디어에 노출되는 경우가 빈번히 발생하면서, 청소년기의 성교육과 에이즈 예방 교육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2022년 기준으로 질병관리청의 에이즈 통계에 따르면, 1년 동안 1,066명이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신규로 감염됐으며, 이는 하루에 약 3명의 신규 감염 사례가 발생하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10~19세 감염자는 13명으로, 감염자의 나이가 점차 낮아지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시는 대한에이즈예방협회 경기지회, 구세군 보건사업부의 전문 강사를 연계해 매년 학교를 방문해 올바른 성교육과 성매개감염병인 에이즈 예방에 대한 정확한 지식과 정보를 제공하는 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군자디지털과학고등학교를 시작으로 총 5개 학교에서 2,514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교육이 진행된다. 교육 내용은 에이즈 감염에 대한 위험과 전파경로 및 예방수칙, 조기 검진 및 치료의 필요성, 올바른 성 가치관과 안전한 성에 관한 내용 등으로 구성된다.

방효설 시흥시보건소장은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청소년들이 올바른 성 가치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하고, 에이즈 익명 검사를 홍보해 에이즈 조기 발견과 전파 예방에 이바지해 에이즈로부터 청소년의 건강을 보호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