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포도 농가 대상으로 스마트 방제기 시연

원격조정으로 쉽고 안전하게 농약살포 가능, 200㎏까지 적재돼 운반기 역할도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3/31 [14:36]

인천시, 포도 농가 대상으로 스마트 방제기 시연

원격조정으로 쉽고 안전하게 농약살포 가능, 200㎏까지 적재돼 운반기 역할도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4/03/31 [14:36]

▲ 인천시, 포도 농가 대상으로 스마트 방제기 시연


[경인시민일보=이명선 기자] 인천광역시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8일 서구 시천동 일대에서 중소형 포도 농가에 특화된 ‘다목적 스마트 방제기’ 보급사업을 위한 현장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농업기술센터 및 서인천농협, 포도 재배 농업인, 관련 업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 방제기 설명 및 기술교육과 함께 시연하고 종합적인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올해 보급될 다목적 스마트 방제기는 농촌진흥청과 강원농업기술원이 협업해 과수 노동 절약형 무인방제기 연구개발 추진 및 산업체 기술이전을 통해 개발됐으며, 리모컨으로 원격조정이 가능해 고령 농업인이나 여성농업인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방제기는 200㎏까지 물건을 적재할 수 있어 과실 운반기로도 활용하는 등 한 가지 장비를 여러 용도로 사용해 장비구매비를 74.2% 절감할 수 있다.

또한 농약 분무 시 직접 작업하지 않아 농업인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으며 SS기라고 부르는 과수용 방제기와 비교해 농약 분무량이 30% 이상 절감돼 농약 구매비도 아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희중 인천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스마트 방제기가 보급되면 경영비용이 절감되고 작업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고령화된 농업인들에게 농작업 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농약 노출, 근골격계 장애 등을 예방해 농업인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