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약수터 등 먹는물공동시설 최적관리방안 연구 추진

모든 약수터 대상 수질 분석해 오염원 파악 및 맞춤형 관리기준 제시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3/31 [14:36]

인천시, 약수터 등 먹는물공동시설 최적관리방안 연구 추진

모든 약수터 대상 수질 분석해 오염원 파악 및 맞춤형 관리기준 제시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4/03/31 [14:36]

▲ 자외선 살균시설 및 약수터 전경 사진


[경인시민일보=이명선 기자] 인천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시민들의 건강보호와 수질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먹는물공동시설(약수터) 30개소를 대상으로 수질환경에 대한 정밀평가 및 관리방안 연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약수(藥水)는‘먹거나 몸을 담그거나 하면 약효가 있는 샘물’이라는 사전적 의미처럼 건강에 도움이 되는 물로 여겨져 많은 시민들이 식수원으로 이용하고 있다.

약수터는 ‘먹는물관리법’과 먹는물공동시설 관리 요령에 따라 ‘먹는물공동시설’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으며, 인천시는 지정·미지정 약수터 30개소를 대상으로 법정검사(연 8회, 검사항목 6~47종)와 자체검사(연 4회, 검사항목 3종) 등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수온 상승, 강우 등으로 인해 미생물이 증식하거나 오염물이 유입돼 수질이 오염될 수 있는 만큼 수질오염을 예방하고, 먹는물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관리 기준이 필요한 실정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 연구에서 모든 약수터에 대해 매월 먹는물 수질기준 46종, 기능성 미네랄 7종, 분기별 병원성 미생물 3종 등을 검사하고 다양한 통계분석 기법을 활용해 약수의 수질을 진단평가한다.

또한, 자외선 살균 효율을 높이기 위한 실험실 테스트 및 월별 수질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최적의 관리 방안을 제안할 예정이다.

권문주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수질특성과 오염원인 등을 분석해 수질 안전성 확보를 위한 최적의 운영 조건을 마련하고,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맞춤형 관리기준을 제시해 약수터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