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식목일 맞아 어린이들과 함께 '어린이꿈정원' 조성

3월 30일 중랑천 응봉역 인근에서 어린이 및 주민 300여 명 나무심기 행사 열어

이다음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08:13]

성동구, 식목일 맞아 어린이들과 함께 '어린이꿈정원' 조성

3월 30일 중랑천 응봉역 인근에서 어린이 및 주민 300여 명 나무심기 행사 열어

이다음 기자 | 입력 : 2024/04/01 [08:13]

▲ 꽃을 심고 있는 정원오 성동구청장(사진 왼쪽)과 어린이들의 모습


[경인시민일보=이다음 기자] 서울 성동구가 식목일을 앞둔 지난 30일 중랑천 응봉역 인근에서 어린이 130여 명을 포함한 주민 300여 명이 나무심기 행사를 열어 ‘중랑천 어린이꿈정원’을 조성했다.

‘어린이꿈정원’은 약 2,000㎡ 규모로, 아이들의 꿈을 담은 4색(희망, 용기, 사랑, 상상)을 주제를 담아 ▲사계절 푸른 상록성 소재를 중심으로 희망찬 아이들의 미래를 표현하는 '희망정원' ▲암석을 활용하여 단단한 아이들의 용기를 표현한 '용기정원' ▲아름다운 곡선형 상록수벽을 활용하여 무한한 아이들의 사랑을 표현한 '사랑정원' ▲40여 종의 다양한 야생초를 활용하여 무궁무진한 아이들의 상상력을 표현한 '상상정원' 등 4개 테마로 구성되어 있다.

정원 내에는 계절별로 다양한 꽃을 피우는 삼색 버들 등 관목 20종 200여 주, 억새 등 초화 48종 등 3,000여 본이 식재됐으며, 어린이를 형상화한 포토존과 흔들의자 등 주민을 위한 휴식 공간도 마련됐다.

또한, ‘어린이꿈정원’은 응봉역에서 도보 3분 거리에 위치해 접근성이 매우 뛰어나다. 이른바 도보생활권 내 정원이 조성된 것으로, 주민들이 거주지 가까이에서 보다 쉽고 편하게 녹지공간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어린이들이 미래의 꿈을 담아 정원 조성에 직접 참여했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한편, 성동구는 올해 ‘5분 일상정원도시’ 조성을 중점 추진 중이다. 주민들이 보다 가까이에서 정원을 누릴 수 있도록 지역 내 곳곳에 일상 속 정원을 만들고 녹지 공간을 연결하는 것이다.

5월에는 주민과 함께하는 정원도시 조성을 위한 ‘정원문화 조성 및 진흥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정원도시 선포식’도 개최해 본격적인 정원도시 조성에 나설 방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식목행사에 어린이들과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녹색행복도시 성동’을 완성하는 밑거름이 됐다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원도시 조성 사업으로 주민들이 집 앞에서 녹색 여가를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