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제11회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 개최

청정지대 팀 대상.... 총 8팀 수상

이다음 기자 | 기사입력 2024/04/14 [15:05]

강북구, 제11회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 개최

청정지대 팀 대상.... 총 8팀 수상

이다음 기자 | 입력 : 2024/04/14 [15:05]

▲ 1. 서울 강북구 ‘4‧19혁명국민문화제’의 ‘제11회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에서 이순희 강북구청장과 대회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인시민일보=이다음 기자] 서울 강북구는 13일 ‘4‧19혁명국민문화제’의 일환으로 ‘제11회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를 개최, 청정지대 팀(한국외국어대학교 금지혁, 김세원, 황지원)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제11회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는 자유‧민주‧정의의 역사인 4‧19혁명 정신을 계승‧발진시키며, 민주주의의 가치를 공유하기 위한 토론대회다. 전국 대학교 재학생 및 휴학생 등이 3인으로 팀을 꾸려 참가한다.

대회는 “청년, 민주주의를 말하다”를 주제로 개최됐으며, 지난 3월 예선과 본선을 거쳐 4월 13일 최종 결선이 한신대학교 서울캠퍼스 예배당에서 열렸다. 결선에는 에움, 원형구, 성수기, 청정지대 등 4개 팀이 진출했다.

결선은 자유주제 발표, 지정토론, 난상토론, 질의 응답 순으로 진행됐으며, 심사는 연세대 사회학과 김기호 교수, 한신대 교양학부 이기호 교수, 이화여대 국제학과 박인휘 교수, 한신대 경제학과 전병유 교수, 한림대 인문학부 김아람 교수 등 정치‧경제‧사회분야에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대학교수들이 맡았다.

결선에 진출한 대학생 4개 팀의 치열한 토론 결과 대상 청정지대(국가보훈부장관상, 상금 500만원), 최우수상 에움(서울특별시장상, 상금 300만원), 우수상 원형구, 성수기 2팀(강북구청장상, 상금 200만원) 등 4팀이 수상했으며, 본선에 올랐던 거품혁명, 새싹, 로크러시, 윤활유 등 4팀은 4‧19혁명국민문화제위원장상(상금 100만원)을 수상했다.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이번 토론대회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어디에 와있는지 함께 고민하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헌법 전문에 명시된 나라근간을 이루는 4‧19민주이념을 계승‧발전시켜나갈 수 있도록 4‧19혁명국민문화제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4‧19혁명국민문화제‘의 전야제가 오는 18일 강북구청사거리~광산사거리 일대에서 열릴 예정이다. 전야제 행사의 꽃인 ’락 뮤직 페스티벌‘에는 가수 장윤정, 박정현, 코요태, 데이브레이크, 갤럭시 익스프레스가 공연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