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영유권 주장하는 일본 역사적 민폐다”... 김준혁 당선인, 일본 역사왜곡 시도 비판

“최근 일본 교과서에 ‘종군위안부’ 기술 삭제…역사 왜곡 시도”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4/18 [07:33]

“독도 영유권 주장하는 일본 역사적 민폐다”... 김준혁 당선인, 일본 역사왜곡 시도 비판

“최근 일본 교과서에 ‘종군위안부’ 기술 삭제…역사 왜곡 시도”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4/04/18 [07:33]

                            ▲ 김준혁 당선인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국회의원 당선인이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역사학자인 김 당선인은 최근 일본 외무성이 외교청서에 '독도는 일본 영토라 적은 뒤 이를 한국이 불법 점거 해오고 있다'고 기술한 점을 지적했다.

  

김준혁 당선인은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 영토”라며, "일본 정부의 영유권 주장은 ‘민폐’에 가까운 억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외부성 문서에 ‘한국은 경비대를 상주시키는 등 다케시마 불법 점거를 계속함’이라고 적은 부분은 역사를 왜곡하려는 시도”라고 덧붙였다. 

 

일본 외교청서는 최근 1년간의 국제정세와 일본 외교 활동 등을 기록한 공식 문서로 일본 외무성이 1957년부터 매년 발행한다. 외교청서에서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건 2008년 이후 17번째며, 2018년 이후에는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까지 포함한다. 일본 외무성은 어제(16일) 열린 각의(국무회의)에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외교청서를 보고했다. 

 

김준혁 당선인은 또 최근 일본 중학교 교과서 내에 ‘종군위안부’ 기술이 삭제되는 등 일제강점기 가해 역사 왜곡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한국의 ‘불법 점거’를 사실처럼 기술한 교과서가 전체 18종 가운데 16종”이라며, “역사를 외면하는 일본 정부의 태도가 미래 세대에게 이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22대 총선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