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C 의왕역 정차 민투심 통과... '연내 착공' 본격 추진한다

국토부, 우선협상대상자와 실시협약 체결... 2028년까지 준공 계획... 개통시 의왕역~삼성역 25분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3/07/19 [18:52]

GTX-C 의왕역 정차 민투심 통과... '연내 착공' 본격 추진한다

국토부, 우선협상대상자와 실시협약 체결... 2028년까지 준공 계획... 개통시 의왕역~삼성역 25분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3/07/19 [18:52]

 

▲ 의왕역


[경인시민일보=이명선 기자] 의왕시는 19일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의 민간투자사업 시행자 지정 및 실시협약안이 통과돼 GTX-C 노선이 연내 본격적으로 추진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우선협상대상자와 실시협약을 체결해 GTX-C 노선을 연내 착공하여 2028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GTX-C는 양주시 덕정에서 수원역까지 총 86.46km를 연결하는 급행철도로, 의왕역을 포함하여 14개 정거장을 정차하며 약 4조6084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개통되면 의왕역에서 삼성역까지 25분이면 도착 가능해 의왕시민의 서울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제 의왕시장은 “연내착공 목표인 GTX-C 노선 사업추진 일정에 맞춰 우선협상대상자 측과 합리적인 재원 분담 협의를 거쳐 의왕역 정차 관련 협약체결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GTX-C를 비롯해 동탄인덕원선 및 경강선(월곶~판교) 등 의왕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광역철도망 사업이 연내 조기 착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