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난이 전북도의원, JB지산학협력단 규정 및 지침 미준수 등 지적

기업의 참여·협력 강화 위한 조직운영 주문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6/07 [18:41]

서난이 전북도의원, JB지산학협력단 규정 및 지침 미준수 등 지적

기업의 참여·협력 강화 위한 조직운영 주문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4/06/07 [18:41]


[경인시민일보=이명선 기자] 전북특별자치도의회 서난이 의원(전주9ㆍ더불어민주당)은 7일 열린 제410회 정례회 도정질문을 통해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과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 구축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서난이 의원은 “JB지산학협력단은 출범 1년도 되지 않아 규정과 지침을 수 차례 개정해 현장의 혼선을 촉발시켰고, 지침 개정을 위해 총괄위원회의 심의·의결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한 번도 거치지 않았다”며 “지역 주요기관의 협력이 RIS사업과 RISE구축의 성패를 좌우하는데 JB지산학협력단 내부규정도 준수하지 않으면서 거버넌스 상호 신뢰가 가능한가?”라고 일침했다.

이어 서의원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협력단장이 대학본부장과 사업단장의 교체를 요구할 수 있도록 지침을 개정한 것은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윤활유 역할을 해야 할 협력단이 대학 위에 군림하려 하는 것”이라고 꼬집고, “이 같은 독소조항을 신설하는 것도 이해할 수 없지만, 절차도 준수하지 않고 규정과 지침을 개정·시행하는 것은 더더욱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실제 JB지산학협력단은 2023년 9월 출범 후 지난 5월 중순까지 ‘RIS총괄운영본부운영지침’과 ‘RIS사업비 관리 및 세부 집행기준’을 각 3차례씩 개정하면서 총괄운영위원회의 심의는커녕 보고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JB지산학협력단은 대학과 전북자치도에서 파견된 인력이 60%정도 되는데 1년이 되면 각 기관으로 복귀해야 하는 상황을 지적하며 대학과 기업이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도록 사업운영의 연속성과 전문성을 담보할 수 있는 체계로 전환해야 한다며 대책을 마련할 것과 기업 전담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조직을 운영할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서의원은 “RIS사업과 RISE 구축은 지자체와 대학 및 기업의 협력을 바탕으로 혁신을 이끌어내야 한다”며, “전북자치도는 사업을 리딩하는 콘트롤타워의 역할을, JB지산학협력단은 중간지원조직의 역할을 수행해야 성공스토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