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의회 이명규 의원, “국민 의료선택권 확대 위한 노력 지속돼야”

'한의과 공공의료 확대 방안 연구회' 정책간담회 개최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17:18]

인천광역시의회 이명규 의원, “국민 의료선택권 확대 위한 노력 지속돼야”

'한의과 공공의료 확대 방안 연구회' 정책간담회 개최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4/06/21 [17:18]

 

▲ 한의과 공공의료 확대 방안 연구회


[경인시민일보=이명선 기자] 한의과을 공공의료로 확대하여 국민의 의료선택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1일 인천광역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이명규 의원(국·부평1)이 대표의원으로 있는 '한의학 공공의료 확대 방안 연구회'가 ‘한의과 공공의료 확대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산업경제위원회 세미나실에서 개최된 이번 토론회에는 좌장인 이명규 의원을 비롯해 산업경제위원회 소속 김대중 의원(국·미추2),박창호 의원(국힘·비례)이 참석했으며, 성남시의료원 한의과 강미숙 과장과 국립재활원 한방재활의학과 손지형 과장이 발제에 나섰다.

아울러 대한한의사협회 윤성찬 회장을 비롯해 인천시한의사협회 정준택 회장과 문영춘 부회장이 참석하여 자유토론을 진행했다.

성남시의료원 강미숙 과장은 발제를 통해 “보건소내 한의과 설치는 전국적으로 시행중이며 이용자의 만족도는 매우 높은 편”이라면서도 “한의과가 공공의료로 확대되기 위해 넘어야 할 장애물이 많은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강 과장은 특히, 기존 양의 진료 중심의 체계에서 한의진료가 1차 선택이 되지 못하고 있는 점을 가장 큰 문제로 꼽았다.

아울러 기설치된 양의 각과 진료영역의 선점 및 기존 진료부의 한의진료에 대한 이해부족 때문이라고 덧붙였는데, 보건복지부에서 한·양방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이를 공공기관에 우선적으로 적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립재활원 한방재활의학과 손지형 과장은 발제를 통해 한의학의 공공의료 확대를 위해서는 ▲내부인력 설득 및 인식개선 필요 ▲한의과의 장점 및 우수성, 필요성에 대한 근거 수립 및 홍보 ▲공공의료 내 한의진료에 대한 정책 보완 ▲중앙 및 지자체 차원의 제도개선 및 예산 확충 ▲인프라 및 기관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손 과장은 이어 현재 국립재활원 의과와 한의과가 공동으로 진행한 협진 연구 및 성과에 대한 자료를 공유하며 협진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가 매우 높아 향후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구회의 대표 의원인 이명규 의원은 이날 “한의진료에 대한 사회적 만족도와 수요가 높지만 한의학에 대한 이해 부족 등으로 인해 국민 의료선택권이 제한을 받고 있다”며 “전문가 초청 토론회와 연구용역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한의학을 공공의료로 확대하고, 나아가 국민 의료선택권이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