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김만배'와 돈 거래한 전 언론사 간부 숨진 채 발견돼

29일 전날 밤 충북 단양의 야산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돼

경인시민일보 | 기사입력 2024/06/30 [18:48]

'대장동 김만배'와 돈 거래한 전 언론사 간부 숨진 채 발견돼

29일 전날 밤 충북 단양의 야산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돼

경인시민일보 | 입력 : 2024/06/30 [18:48]

대장동 개발사업 민간업자 김만배씨와 돈거래를 한 혐의를 받는 전 언론사 간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전직 한국일보 간부 A씨는 전날 밤 충북 단양의 야산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경찰은 지난 29일 오후 A씨 동생으로부터 실종신고를 접수한 뒤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A씨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A씨는 2020년 5월 주택 매입자금을 마련할 목적으로 김씨로부터 1억원을 빌린 사실이 확인돼 작년 1월 해고돼 사인 간 정상적인 금전소비대차 계약 행위라고 주장하며 불복 소송을 냈으나 지난 14일 열린 1심에서 패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