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광명희망띵동사업단’ 하반기 활동 시작

2인 1조 3개 팀이 각 동 돌봄 취약계층 방문해 후원 물품 전달하며 안부 확인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18:19]

광명시 ‘광명희망띵동사업단’ 하반기 활동 시작

2인 1조 3개 팀이 각 동 돌봄 취약계층 방문해 후원 물품 전달하며 안부 확인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4/07/08 [18:19]

▲ 광명시 2024년도 하반기 ‘광명희망띵동사업단’이 8일 참여자 교육을 시작으로 하반기 활동에 들어갔다.


[경인시민일보=이명선 기자] 광명시 2024년도 하반기 ‘광명희망띵동사업단’이 8일 참여자 교육을 시작으로 하반기 활동에 들어갔다.

광명희망띵동사업단은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 독거노인, 중장년 1인 가구 등 돌봄 취약계층 가구를 직접 방문해 후원 물품을 전달하고 건강과 안부를 확인하는 것을 목적으로 운영된다.

시는 2021년부터 일자리 창출과 복지돌봄 사업의 일환으로 광명희망띵동사업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취약계층 4천166가구에 후원 물품 1천255건을 전달하고 안부를 확인했다.

이번 하반기 광명희망띵동사업단은 2인 1조 3개팀과 반장 등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11월까지 5개월간 각 동 행정복지센터를 요일별로 순회하며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찾아간다.

사업단 참여자는 “요즘 고독사나 청장년층의 은둔 소식이 많아서 안타깝다”며 “지역 내 도움이 필요한 분들을 찾아 따뜻한 손길을 전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박준용 복지정책과장은 “올해 여름은 예년보다 덥고 비가 많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광명희망띵동사업단이 무더운 여름철 위기가구를 발굴하는 데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