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도시공사 제6대 성광식 신임 사장 취임 첫날부터 ‘현장 행보’ 나섰다

오매기지구와 백운밸리 내 종합병원 부지, A1블록, 수해 취약지역 소하천 및 훼손지복구공사 구역 등 집중 점검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3/07/24 [15:20]

의왕도시공사 제6대 성광식 신임 사장 취임 첫날부터 ‘현장 행보’ 나섰다

오매기지구와 백운밸리 내 종합병원 부지, A1블록, 수해 취약지역 소하천 및 훼손지복구공사 구역 등 집중 점검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3/07/24 [15:20]

 

▲ 의왕도시공사 제6대 성광식 신임 사장 취임 첫날부터‘현장 행보’


[경인시민일보=이명선 기자] 의왕도시공사 제6대 사장으로 취임한 성광식 사장(61세)은 취임 첫날인 24일 취임식 없이 중요 현안으로 설정한 도시개발사업 현장을 가장 먼저 찾았다.

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김성제 의왕시장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성광식 사장은 형식적이고 의례적인 취임식을 생략한 채 회사 내부망에 취임사를 게시하고 즉시 현장을 찾아 담당 실ㆍ처장 및 팀장에게 현안 보고를 받고 “해결 방안을 조속히 검토하여 현안 사항을 함께 고민하여 해결해 나가자”고 말했다.

또한, 이날 도시개발사업 예정지인 오매기지구와 백운밸리 내 종합병원 부지, A1블록, 수해 취약지역 소하천 및 훼손지복구공사 구역 등을 집중적으로 둘러보며 미해결 민원 사항에 대해 적극적인 주민 의견 수렴을 강조했다.

현장 시찰을 마친 후 곧바로 사무실로 복귀한 성 사장은 사옥 5층부터 1층까지 사무실을 직접 찾아 일일이 직원들과 부임 인사를 나누고, 이어 부서별 현안 업무보고를 받는 등 바쁜 취임 첫날 일정을 보냈다.

성광식 신임 사장은 “그동안 개발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기관에서 근무하며 시민의 삶과 직결된 도시문제를 고민해 왔다”며 “의왕에서 개발 대상 선정 작업부터 아파트 건축, 그리고 입주까지 여러 분야에 걸쳐 쌓아온 전공과 노하우를 살릴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주민들이 바라는 사안 등에 대해 도시공사 전 임직원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시의회 및 유관기관과 협력한다면 안 될 일이 없을 것”이라며 “임기 동안 주어진 현안들을 면밀히 추진해, 의왕도시공사를 도내 최고의 기관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광식 사장은 서울시립대 조경학과를 졸업한 후 한남대 사회문화대학원에서 도시 및 지역계획학(석사)을 전공했으며, 1988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입사하여 34년간 근무했다.

 

2013년 내포직할사업단장, 2018년 도시재생본부장을 역임하며 토지개발 및 주택건설 분야 업무를 추진해 왔으며, 2019년 11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한국철도공사(Korail) 사업개발본부 본부장으로 자산개발 등의 업무를 맡은 도시개발 전문가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