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구, 청년 발달장애인 자산형성 지원사업 시작

한영두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14:09]

인천 계양구, 청년 발달장애인 자산형성 지원사업 시작

한영두 기자 | 입력 : 2021/04/14 [14:09]

▲ 계양구청 전경  


인천시 계양구(구청장 박형우)는 청년 발달장애인의 자립 자금 형성을 지원하는 청년 발달장애인 자산형성 지원사업 '행복씨앗통장'을 올해 처음으로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행복씨앗통장 사업은 참여자가 3년간 매달 15만 원씩 총 540만 원을 저축하면 매달 15만 원, 총 540만 원의 지원금 맞춤 지원되는 사업이다.

참여자는 3년 만기 시 적립 원금 1천80만 원과 이자를 받는다. 3년 동안 마련한 자금은 발달장애 청년의 성인기 전환을 위한 주택 임차비, 고등 교육비, 기술훈련비, 창업자금 등의 자립자금, 장애로 인한 추가 의료비, 치료비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신청 대상은 공고일 4월 7일 기준 현재 계양구에 거주하는 만 16세 이상 39세 이하의 '장애인복지법'상 등록된 지적 또는 자폐성 장애인이다. 소득 기준은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해야 한다.

신청 기간은 4월 14∼23일까지이며 본인 또는 대리인이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계양구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하거나 각 동 행정복지센터, 구청 노인장애인복지과에 문의하면 한다.

한편 계양구는 성인 발달장애인들을 위한 주간 활동서비스, 학생들을 위한 방과 후 활동서비스 등 실시하고 있다.
  
출처 : 인천계양구청 보도자료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