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검찰·경찰 부동산 위법 의혹 민주당 선출직 공무원 사퇴 촉구

 부천국민의힘 4개지구당… 부동산 투기혐의 민주당 국회의원 2명, A도의원 검•경 수사 촉구 기자회견

경인시민일보 | 기사입력 2021/06/21 [08:29]

국민의힘, 검찰·경찰 부동산 위법 의혹 민주당 선출직 공무원 사퇴 촉구

 부천국민의힘 4개지구당… 부동산 투기혐의 민주당 국회의원 2명, A도의원 검•경 수사 촉구 기자회견

경인시민일보 | 입력 : 2021/06/21 [08:29]

▲ 국민의힘 부천당협의원장들과 시의원들은 국민의 부동산 위법행위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과 부천시정 서영석 국회의원, A 경기도의원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부천시 당협위원장을 비롯한 부천시의원들이 부동산 위법행위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부천시 선출직 공직자들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18일 오전 부천시청 앞에서 이음재 당협위원장은 성명서를 통해 “서영석(정) 국회의원과 같은당 A 경기도의원에 이어 김경협 (원미갑)국회의원까지 부동산 위법행위가 발각돼 시민들은 분노하고 있다”며 “경찰과 검찰의 철저한 수사로 불법행위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부동산투기 의혹으로 조사 받는 민주당소속 국회의원들과 경기도의원에 대해 철저한 수사로 불법행위를 소상하게 밝혀 줄 것을 국민은 보고 있다”면서 “공정과 약자를 위한다는 국민과의 약속은 온데간데 없이 사라지고 본인들의 해당 선거구 내에서 재산증식에만 몰두하는 행위는 더 이상 국민의 대변자로서 그 역할을 믿고 맡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 정권의 권력을 독점하고 국민의 대표로 선발된 선출직 공직자로서 민주당은 온갖 불공정, 반칙, 특권의 과실을 따먹고 있다”면서 “부동산 정책 번복으로 시련에 빠진 중장년층의 슬픔에 책임을 통감한다면 의혹에 중심에 있는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과 경기도의원은 국민에게 사죄하고 스스로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부천 역곡동 땅 매입으로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국회의원(59·부천 갑)은 지난해 6월 18일 전 노동부 장관 A씨의 부천시 역곡동 149번지 땅 668㎡(200평대)에 2차례에 걸쳐 3억4400만원의 근저당권을 설정해 사실상 소유했음에도 부동산 거래 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12월26일부터 올해 12월25일까지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돼 부동산 매매 시 지자체에 신고해야 하는 땅이다.
 

또 업무상 비밀을 투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부천시정 서영석 국회의원은 경기도 의원이던 지난 2015년 8월 경기 부천시 고강동 토지 877㎡와 351㎡규모의 근린생활시설을 지인과 절반씩 매입했다. 이후 2019년 부천 대장지구가 3기 신도시로 선정됐고 해당 토지는 불과 2㎞ 거리에 떨어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현직 A경기도의원은 지난 16일 3기 신도시 예정지인 경기 부천 대장지구에서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이 같은 사실은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투기 의혹 전수조사 결과를 통해 밝혀졌다.

 

국민의힘 부천당협의원장들과 시의원들은 국민의 열망하는 공정과 정의를 저버리고 부동산 위법행위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과 부천시정 서영석 국회의원, A 경기도의원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