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기도당 정왕룡 정책분과장, “김병수 김포시장 근거 없는 궤변 멈춰” 조목조목 반박

5일 논평서 “서울편입론 뒷받침할 근거 어느 것 하나 제시 못하고 억지궤변 일삼으며 시민들 눈 현혹”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3/11/06 [08:55]

민주당 경기도당 정왕룡 정책분과장, “김병수 김포시장 근거 없는 궤변 멈춰” 조목조목 반박

5일 논평서 “서울편입론 뒷받침할 근거 어느 것 하나 제시 못하고 억지궤변 일삼으며 시민들 눈 현혹”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3/11/06 [08:55]

                            ▲ 정왕룡 민주당 경기도당 접경지균형발전정책분과장


김포시의원을 역임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임종성·광주을) 정왕룡 접경지균형발전정책분과장은 5일 “김병수 김포시장이 서울편입론을 뒷받침할 수 있는 근거를 어느 것 하나 제시하는 것 없이 억지와 궤변을 일삼으면서 시민들의 눈을 현혹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정책분과장은 이같이 논평을 내고 “김병수 시장은 지난 1일 YTN 인터뷰에서 김포시 서울편입 주장과 관련해 김포시에 혐오시설 유치관련 서울시와 논의를 한 적이 없다고 발언했다. 그런데 정작 본인이 10월 13일 매일경제 보도 등에서 ‘수도권 제4매립장에 서울시 쓰레기 시설을 유치하면 서울시에 이점이 된다’고 발언하는 등 여러 차례 이 주장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말한 적이 있다”면서 “서울시와 아직 정식 논의한 적이 없다는 것으로 본인 발언 물타기를 하는 모습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YTN 인터뷰에서 혐오시설 유치관련 서울시의 요구가 있으면 ‘협의할 수 있다’고 말하면서도 그것은 ‘지엽적인 문제’라고 오락가락 발언을 하고 있다”면서, “여기에 이미 인천에 소유권과 관할권이 넘어간 수도권 매립지에 서울시가 지분을 15% 갖고 있어 쓰레기장 조성에 문제가 없다고 한 발언 역시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4매립지는 2015년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환경부 4자 합의에 의해 매립지 소유권과 관할권을 인천이 가져갔고 단지 매립지의 15% 면적이 김포 양촌에 주소지를 두고 있을 뿐이라는 것이다. 

 

정 정책분과장은 “여기에 김포가 서울로 들어가면 서울이 항구를 갖게 된다는 말 또한 궤변이자 억지”라며 “지방어항인 김포 대명항은 물류기능 담당하기에 규모가 작다. 경인운하 출발점인 고촌의 경인항은 이미 물류기능에 부적합해 관광 레저용으로 전환을 해야 한다는 전문가 연구결과가 이미 나온 상태”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언론보도대로 인천소유인 4매립지에 항구를 건설할 수 있다는 주장 역시 경인운하 인천항만과 바로 인접해 있어 중복성을 피할 수 없다”면서 “항만건설에 소요되는 막대한 비용을 서울시가 부담하면서까지 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에 정왕룡 정책분과장은 김병수 시장에 “기만 행위를 당장 중단하지 않으면 시민들의 심판을 피할 수 없음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