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호 도의원, "학교 운동장서 독성비소 검출... 전수조사 등 시급히 조치해달라" 조치 촉구

기준치 초과에도 교육청이 좌시, 수원시청서 운동장 정비중” 경기도교육청의 행태 질타... 도교육청, “전수조사 등 조치 취하겠다”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15:41]

문승호 도의원, "학교 운동장서 독성비소 검출... 전수조사 등 시급히 조치해달라" 조치 촉구

기준치 초과에도 교육청이 좌시, 수원시청서 운동장 정비중” 경기도교육청의 행태 질타... 도교육청, “전수조사 등 조치 취하겠다”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4/02/22 [15:41]

▲ 문승호 경기도의원이 학교운동장에서 비소가 검출된 것에 대해 지적하고 조치를 촉구했다.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문승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1)은 22일 2024년도 학교공간조성담당관, 학교설립기획과, 사립학교지원과, 학교안전과, 시설과, 경기도교육청안전교육관 업무보고에서 독성이 강한 비소가 학교 운동장에서 검출된 것을 지적하고 전수조사 등 시급한 조치를 촉구했다. 

 

이날 문 의원은 “현재 경기도교육청 내 학교 운동장의 마사토 유해성 검사를 담당하는 부서가 없다”며, “학교 운동장은 학생들이 체육활동하면서 오래 머무는 매우 중요한 공간이고, 아이들에게 직접적인 부분이기 때문에 경기도교육청 교육행정국에서 담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수원 내 고등학교에서 임금이 내린 사약으로도 쓰이고 군사용 독가스 쓰이는 등 인체에 치명적인 독성을 가진 비소가 학교 운동장에서 검출되었다”며, “검출된 학교에서 5차례나 검사한 결과 모두 기준치를 넘었는데도 불구하고 교육청에서는 문제를 좌시하고 있고, 결국 수원시청에서 나서서 운동장을 정비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경기도교육청의 행태를 질타했다. 

 

이어 문 의원은 “지난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운동장 유해성 검사 관련해서 현황을 받아봤었는데 보고 내용에는 해당사항이 없었다”고 지적하며, “더욱 안전한 운동장 환경조성을 위해 경기도교육청에서는 친환경 운동장 조성 조례에 따라 3년 주기로 유해성 검사하도록 하고 있는데 토양환경보전법에 따라 5년 주기로 검사하는 부분도 문제가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문 의원은 “어느 곳보다도 안전하다고 믿었던 학교인데 우리 아이들이 독극물 위에서 뛰어놀았다고 하니 눈앞이 캄캄하다”며 “아이들의 건강 문제가 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하루 빨리 경기도교육청이 나서서 학교 운동장 실태를 조사하고 파악해서 의회에 보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경기도교육청 교육행정국장은 “학교 운동장 유해성 검사 관련한 담당업무를 경기도교육청 자체적으로 적극 협의하겠다”며, “비소 검출 문제해결을 위해 전수조사 등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